티빙, 이명한 공동대표 선임…콘텐츠 경쟁력 높인다

발행일 2021-03-12 15:25:33
이명한 CJ ENM IP운영본부장이 '티빙'(TVING) 공동대표로 선임됐다.

12일 티빙에 따르면 양지을 단독대표 체제에 변화를 준다. 이명한 신임 대표를 선임해 양지을 대표와 공동대표 체제를 구축한다.

양지을 티빙 공동대표(왼쪽)와 이명한 티빙 공동대표. (사진=티빙)


이명한 신임 티빙 대표는 지난 2011년 CJ ENM에 합류해 tvN본부장과 미디어콘텐츠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콘텐츠 제작에 대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tvN 등 채널 경쟁력을 끌어올린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티빙은 이번 공동대표 체제를 통해 분야별 전문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사업 확장 및 해외 진출 등의 업무는 양지을 대표가 맡게 되며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 및 제작의 경우 이명한 대표가 담당하는 형태다.

지난해 10월 CJ ENM으로부터 분할돼 독립법인으로 출범한 티빙은 오리지널 콘텐츠 확보 및 사업 확장을 진행하고 있다. 올 들어 JTBC스튜디오가 지분 투자로 합류하며 양사간 콘텐츠 제작 시너지를 도모하는 한편 네이버와 CJ ENM의 지분 맞교환을 통한 투자도 예정된 상태다.

티빙은 향후 3년 간 4000억원 이상의 제작비 투자를 통해 오리지널 콘텐츠를 확보할 계획이다. 올해 20여개의 웰메이드 오리지널 콘텐츠를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티빙 관계자는 "거대 해외 OTT 플랫폼과 경쟁하려면 사업적 확장과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가 동시에 발 빠르게 이뤄져야 한다"며 "각 분야 전문가인 두 대표가 국내와 해외에서 티빙 경쟁력을 빠르게 끌어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