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줄리뷰]신서유기 속 그 음식, 반포식스에서 즐기는 법?

발행일 2021-03-24 17:04:24
의도가 없고 기준도 없고 전문성도 없는 파격 기획.
아무거나 골라잡아 내 맘대로 분석하는 10줄 리뷰.

(촬영=김주리 기자)


언젠가 tvN 예능 '신서유기'에서 소개됐던 그 음식, 반 세오.

(촬영=김주리 기자)


'10줄리뷰' 아이템 찾으러 갔다가 아이템이 된 베트남 음식점 반포식스에서 즐겼습니다.

(촬영=김주리 기자)


인기음식 순위라고 하는데, 일단 무시. 먹고 싶은 거 먹읍시다.

(촬영=김주리 기자)


항상 맛이 궁금했던 반 세오를 주문하니 무시무시한 도구들이 등장하네요.

(촬영=김주리 기자)


평일 낮 시간대인지라 사람은 거의 없어요. 거리두기를 위해 일부러 한적한 곳에 앉았다지만 역시 손님은 많지 않았습니다.



15분 정도 걸린다는 반 세오를 기다리며 차 한 잔.

(촬영=김주리 기자)


그리고 반 세오가 등장했습니다. 거대한 비주얼에 놀란 것도 잠시, "먹기 좋게 접고 자른 후 깻잎에 싸드시면 된다"라는 설명에, 감도 안 잡힙니다(실제로 굉장히 큼).

(촬영=김주리 기자)


먹기 좋게…먹기 좋게 접어서

(촬영=김주리 기자)


먹기 좋게 자른ㄷ…

(촬영=김주리 기자)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먹기 상당히 불편했습니다.

(촬영=김주리 기자)


그냥 적당히 깻잎에 올려서 먹기로.

(촬영=김주리 기자)


맛은 100점 만점에 97점. 숙주나물과 새우, 고기가 느끼하지 않게 조화를 이루면서 계란은 입에 넣은 순간 사르르 녹아버립니다. 그 사이 소스의 풍미와 향긋한 깻잎향이 입안을 채워주고요.

반포식스는 저가형 베트남 레스토랑은 아닙니다. 반 세오 15000원, 푸팟퐁커리 28000원.

(촬영=김주리 기자)


남은 한 조각은 저녁에 출출할 때 먹기로.

반포식스는 반포에 본점이 있습니다. 당연한가요.

내돈내산. 개인카드. 반포식스.



(촬영=김주리 기자)


(촬영=김주리 기자)


날이 풀리고 홈플러스에서 겨울옷들을 긴급하게 정리하고 있습니다.

저렴한 가격의 간절기 니트를 원하는 독자분들이 있다면 지금이야!!

오늘의 추천곡, 봄이 와서 설레이니까, 일기예보의 '좋아좋아'.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

뉴스레터
  •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