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세이]'조선구마사' 폐지, 침묵하는 출연진

발행일 2021-03-26 16:54:14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가 폐지 수순을 밟았습니다. 사건·사고로 조기 종영하거나 출연진이 교체되는 사례가 있었지만 이처럼 단 2회 만에 폐지된 것은 이례적인 일인데요. 

그도 그럴것이 조선의 역대 왕들의 명예를 훼손할 만큼 역사의 본질을 왜곡하는 한편 극적 장치를 활용해 한국이 중국 문화의 일부인 것처럼 묘사한 것이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습니다. 태종이 무고한 백성을 가차없이 도륙하는 인물로 묘사했고, 충녕대군(세종)의 경우 자신의 선조를 욕보이는 언행을 일삼은 패륜아로 그려냈죠. 고려의 명장이자 충신인 최영 장군까지 비하하는 등 위인들만 골라서 폄훼하기에 이릅니다. 

조선구마사. (사진=조선구마사 홈페이지 갈무리)
극적 장치를 활용해 조선시대의 문화적 요소를 명나라의 것으로 둔갑시키려는 의도도 포착됐습니다. 태종 집권기인 15세기 초에는 조선과 명나라가 국경을 마주한 적이 없음에도 드라마에서는 의주에 있는 기방에서 피단(삭힌 오리알), 양갈비, 월병, 중국식 만두가 등장합니다. 2화에 등장한 놀이패의 농악무는 유독 큰 비중을 차지했는데 이마저도 2009년 중국이 인류무형유산으로 등재시킨 '중국 조선족 농악무'와 유사합니다. 

이 뿐만이 아닙니다. 양녕대군이 들고 있는 검과 무녀의 옷도 중국 스타일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는데요. 배경 음악인 '월아고'와 '고산류수'의 경우 중국 전통악기인 고쟁과 고금으로 연주된 곡입니다. 이쯤되면 조선구마사가 국내 드라마인지 중국 선전물인지 헷갈릴 정도인데요. 

시청자들은 조선구마사의 역사 왜곡과 동북공정 움직임을 가만히 지켜만 보지 않았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광고 협찬 및 제작 지원 기업에 대한 불매 운동을 시작했고,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드라마 폐지 서명운동에 나섰습니다. 한국의 역사를 의도적으로 폄훼하는 것도 모자라 중국 문화의 일부로 편입하려는 뻔뻔한 속셈을 그냥 보고 있을 수만은 없었으니까요. 

월화드라마에 광고가 편성됐던 기업들은 사태 파악 후 송출을 중단하기에 이르렀고, 제작 지원업체까지 이를 철회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조선구마사를 쓴 박계옥 작가와 집필 계약을 맺은 쟈핑코리아도 전면 재검토에 돌입했고 공동제작사로 참여한 롯데컬처웍스마저 제작 및 부분투자를 철회했습니다. SBS는 결국 드라마 폐지를 선언했는데요. 이 모든 것이 방송 시작 후 4일 만에 일어난 일입니다. 

조선구마사 출연진 인스타그램. 왼쪽부터 감우성, 박성훈, 서영희. (사진=인스타그램 갈무리)
이제 시청자들의 시선은 출연진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배우들이 무슨 죄가 있냐'며 옹호하는 시선도 존재합니다. 하지만 출연진의 경우 촬영 전 대본 리딩 연습을 통해 극 상황과 이야기를 파악할 수 있습니다. 어쩌면 "드라마 내용도 모르는 상태에서 광고 편성이 잡힌 것을 뒤늦게 알았다"고 했던 협찬 기업들보다 더 의도적으로 비쳐지는 이유입니다. 대본을 읽고 연기하며 소품이 만들어진 세트장에서 연기하는 배우야말로 조선구마사의 의도적 행태를 피부로 느낄 수 있지 않았을까요.

그래서인지 출연진의 개인 SNS는 어느 때보다 조용하고 무거운 분위기입니다. '태종' 역을 맡았던 배우 감우성의 인스타그램은 비공계 계정으로 전환됐습니다. 개인 SNS가 없는 장동윤(충녕대군 역할)의 경우 팬 공식 계정과 소속사 인스타그램에서도 조선구마사 관련 사진을 찾아볼 수 없는 상황입니다. 

양녕대군 역의 박성훈 배우는 물론 정혜성(무화 역), 서영희(원명왕후 역), 금새록(혜윰 역), 김동준(벼리 역), 이유비(어리 역), 민진웅(잉춘 역) 등 다른 출연진의 인스타그램에서도 조선구마사 관련 이미지는 없었습니다. 일부 출연진들은 역사 왜곡과 동북공정 논란이 있기 전까지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드라마를 홍보하기도 했는데요. 드라마가 폐지된 현 시점에선 별도의 입장 표명없이 흔적 지우기에만 몰두하는 느낌을 지울 수 없습니다. 

대중들의 분노는 단순한 반중 정서가 아닙니다. 우리나라 역사를 왜곡한 채 중국의 문화공정에 참여하려는 것을 아닌 척하며 덮으려 했던 뻔뻔함이 화를 키운 셈이죠. 지금이라도 늦지 않은 것 같습니다. 드라마는 폐지됐고 해외 판권도 계약 해지 절차를 밟고 있다고 하는데요. 드라마에 출연했던 배우들은 지금쯤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요.

댓글

(4)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최신순 과거순 공감순
  • joA
    joA 2021-03-27 02:35:21
    대본을 읽고 내용과 의도를 알 수 있었을텐데? 중국을 상국으로 섬기고자 하는 집단에 충성할 좋은 기회로 생각했던 작가와 배우에겐 아쉽게 되었겠구먼! 한반도의 새로운 역사 건설에 동참하고 충성할 좋은 기회였는데....
  • 게스트
    게스트 2021-03-26 10:41:25
    이 기자 글 잘쓰네. 정곡을 찔렀네요. 뭐 반중 정서니 검열이니 국뽕이니 하는 찌라시들 보다 훨씬 낫네
  • 구명랑
    구명랑 2021-03-26 09:25:14
    이 기자 글 잘쓰네. 정곡을 찔렀네요. 뭐 반중 정서니 검열이니 하는 찌라시들 보다 훨씬 낫네요.
  • 메가맨
    메가맨 2021-03-26 06:22:58
    광고나 투자업체 중 한업체만 남아서 드라마 중단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했으면 더 좋았겠는데. 더 박살내지 못해서 아쉽다.

요일별 Edition

뉴스레터
  •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