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다리 자회사 '델리툰', 웹툰 연매출 100억 돌파

발행일 2021-03-31 09:58:46
키다리스튜디오의 프랑스 자회사 델리툰이 지난해 사상 처음 웹툰 연매출 100억원을 돌파했다. 

최근 키다리스튜디오는 사업보고서를 통해 자회사 델리툰SAS가 지난해 109억2900만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33억1700만원) 대비 약 230% 성장한 수치다.

(사진=델리툰 유튜브 갈무리)
델리툰은 프랑스의 대표적인 한국형 웹툰 타입의 플랫폼으로, 주로 한국웹툰을 프랑스어로 번역해 서비스 중이다. 현재 프랑스는 물론 스위스 벨기에 캐나다 등 전 세계 프랑스어권에서 한국 웹툰 독자 층이 증가하고 있다. 

키다리스튜디오는 지난 2019년 프랑스 웹툰플랫폼 델리툰을 인수했으며, 이후 국내 웹툰 콘텐츠를 발판으로 현지 시장 개척에 나서고 있다. 델리툰은 한국 웹툰의 프랑스어 버전 300여편을 비롯해 현재 총 340여편의 웹툰을 서비스 중이다. 올 연말까지 300여편의 신작을 추가할 계획이다.

델리툰은 프랑스 서비스 성장에 힘입어 최근 독일어 서비스도 본격화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시작한 델리툰 독일어 서비스는 올 들어 월 매출 1억원을 넘어섰다. 로맨스, 어드벤처, 판타지, BL 등 다양한 장르의 한국 웹툰을 서비스 중이며, 올 연말까지 작품 수를 150여편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델리툰 프랑스 버전과 독일 버전. (사진=델리툰)
김춘곤 키다리스튜디오 글로벌플랫폼본부장은 "앞으로도 키다리와 레진 등 경쟁력 높은 국내 웹툰을 바탕으로 유럽 등 글로벌 시장 확대에 나설 것"이라며 "내년까지 유럽에서 3개 이상의 웹툰 플랫폼을 런칭해서 총 5개 이상의 플랫폼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키다리스튜디오는 지난 2018년 봄툰에 이어 델리툰, 레진엔터테인먼트를 순차적으로 인수하며 글로벌 웹툰 플랫폼 사업을 확대했다. 레진엔터테인먼트는 레진코믹스 운영사로 한국을 포함해 북미와 일본에서 영향력을 넓히고 있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뉴스레터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