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극복한 '놀라운' 화웨이, 2020년 매출만 153조

발행일 2021-03-31 20:11:49
화웨이가 미국의 수출 제재 조치에도 2020년 전년 대비 3.8%의 매출 성장을 달성했다. 31일 화웨이는 연례 보고서 발표를 통해 2020년 8914억위안(약 153조40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밝혔다. 순이익은 전년 대비 3.2% 증가한 646억위안(약 11조1180억원)이다.
켄 후 화웨이 순환회장 (사진=화웨이 2020년 실적 발표 행사 갈무리)

켄 후 화웨이 순환 회장은 화웨이가 2020년 예상된 실적을 거뒀다고 평가했다. 지난 수년간 큰 성장을 이뤘던 스마트폰 사업 매출이 미국의 제재 여파로 일부 감소했지만, 태블릿을 비롯한 PC 부문의 큰 성장이 이를 상쇄했다는 설명이다. 화웨이의 2020년 PC 사업 매출은 전년 대비 65% 성장했다. 또 2020년 화웨이의 현금 흐름 규모는 2156억위안(약 37조원)에 이르며 부채 비율도 2020년 역대 최저 수준인 62.3%까지 줄었다고 발표했다.

켄 회장은 이번에 발표한 실적이 글로벌 회계그룹 KPMG의 재무제표 감사 결과임을 강조하며 "화웨이는 어떤 상황에서도 객관적인 운영 데이터 공개를 통해 투명성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화웨이는 클라우드 부문의 성장 잠재력도 강조했다. 2017년 클라우드 사업에 뛰어든 화웨이는 공공, 엣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아우를 수 있는 "하나의 클라우드 플랫폼" 전략을 택하고 있다. 이를 통해 다양한 환경의 클라우드 기반 디지털화 수요를 충족시키고 있으며 3년 만에 중국 내 퍼블릭 클라우드 2위 사업자로 도약했다는 설명이다. 2020년 화웨이 클라우드 서비스는 전년 대비 168%의 성장률을 기록했으며 파트너 기업 1만9000여개를 확보한 상태다.
화웨이 2020년 클라우드 실적 인포그래픽 (자료=화웨이)

화웨이는 주력 사업인 5G 사업의 성장도 낙관했다. 켄 회장은 "5G 산업은 이제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시기를 넘어 1에서 N으로 변화하는 확장 단계에 이르렀다"며 "교통, 에너지, 제조, 의료 등 20여개 산업에서 수많은 5G 모듈이 활용되기 시작한 만큼 5G 사업의 미래 전망도 매우 희망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축소된 스마트폰 사업 전망에 대해 묻는 질문에 화웨이는 올해 상황을 확신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매년 플래그십 스마트폰을 출시했던 것처럼 올해까지는 계획된 일정대로 제품을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스마트폰 사업은 화웨이의 여러 사업 분야 중 하나에 불과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날 화웨이는 스마트폰 사업 외에도 △스마트홈 △스마트오피스 △여행 △헬스 △5G 장비 사업 등에도 성장 역점을 둔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미국의 화웨이 수출 제재 조치에 대해선 '불공정한 제재'라는 입장을 피력했다. 이를 통해 글로벌 공급망이 파괴됐고 화웨이 생태계에 포함된 기업 및 일반 소비자 고객들이 피해를 입고 있다는 설명이다. 켄 회장은 "국가 간 정치적 입장 차이가 특정 산업 가치사슬에 속한 이들에게 피해를 주고 있다면 이는 시정돼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한편 수출 제재로 반도체 칩셋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웨이는 우선 미리 비축한 칩셋 재고량이 기업 고객들의 수요를 만족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밝혔다. 다만 공급 상황 개선 전망에 대해선 글로벌 반도체 공급 협력이 어떤 구조로 보완될 수 있을지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켄 회장은 "화웨이는 지난 1년간 역경 속에서도 꿋꿋히 견뎌냈다"며 "앞으로도 사회 진보와 경제 성장 및 지속 가능한 발전을 이루기 위해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

(2)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최신순 과거순 공감순
  • 도화
    도화 2021-03-31 09:19:57
    그래선가 어째선가는 모르지만, 언제부터인지~싱기하게도 잘 잡히던 COVID-19가 다시 날뛰기 시작하네!!! 참 신기도 하다니까 그 genome 이란 거🧐
  • 도화
    도화 2021-03-31 09:19:26
    샤오미도 화웨이랑 비슷한 맥락에서 볼 수 있지. 그리고 시노팜/ 시노백도 마찬가지지. 어차피 적당히 베낀거고, 빠르게 박리다매용으로~만들다 보니 백신 제조방법이나 정확한 임상실험 자료따위 제대로 있을 것 같니? 문제 생기고 사람들 죽으면 그때서야 핑계거리 짜맞추기 할테니까 가능하면 다른 데꺼 접종해라. 아 러시아 스푸트니크 V인지도 별반 다를 건 없어 보이더라!!! 사람 살리기 위한 백신이지, 죽어가는 사람 처 구경만하는 나라따위가 만든 게 끽해봐야 mutation 증폭아님, virus 염기서열 바꿔서 genome이나 망치지😑
뉴스레터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