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연내 100개 통신국사에 에너지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한다

발행일 2021-04-07 10:38:13
LG유플러스 협력 업체 직원들이  서울 마곡국사에 구축된 외기냉방 시스템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통신국사에 에너지 사용량을 점검할 수 있는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한다. 이는 에너지 사용량을 절감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의 한 축인 환경 부문을 개선하자는 취지다.  

LG유플러스는 7일 올해 중으로 가입자가 집중된 100여개 통신국사에 에너지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내년부터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국사로 확대할 방침이다. LG유플러스는 이 시스템을 통해 국사 당 약 5%의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통신국사는 대부분 무인으로 운영되며 장애방지와 원활한 서비스제공을 위해 원격으로 제어된다. LG유플러스는 원격 제어 시스템에 에너지원을 모니터링하는 시스템을 추가로 구축해 에너지 사용량을 관리할 계획이다.  

모니터링 시스템이 도입되면 기존에는 확인이 어려웠던 에너지 누수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누수 되는 에너지원을 효율적으로 관리함으로써 전체적인 에너지 사용량 절감이 가능하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또 LG유플러스는 통신국사 내에 외기냉방 시스템 도입도 확대한다. 외부의 찬 공기를 국사로 유입하는 외기냉방 시스템을 활용하면 장치 1대당 연간 약 2만kWH(킬로와트)의 전력을 아낄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올해 설치가 가능한 통신국사를 추가로 발굴하고 신축국사에는 구축을 의무화하는 방식으로 외기냉방 시스템 도입을 늘릴 계획이다.  

전력 사용량이 많은 네트워크 장비의 전력 효율화도 추진한다. LG유플러스는 통신 사용자의 네트워크 접속 요청이 적은 특정 시간·시기에 5G·LTE 장비의 전력 사용량을 줄이는 에너지 세이빙모드를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올해는 경기장이나 쇼핑몰, 등산로 등에 구축된 통신 장비에 세이빙모드를 적용한다. 사옥 및 IDC(인터넷데이터센터)의 ESS(에너지 저장 시스템)를 재가동해 전력 사용을 줄이는 방안도 실행한다. LG유플러스는 이 같은 전력 절감 노력을 통해 연간 4500만kWH 상당의 전력을 아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LG유플러스는 ESG 경영을 담보하기 위해 전담 안전·보건 관리조직의 구성과 역할을 확정했다. 안전·보건 관리조직은 최고인사책임자(CHO)가 총괄을 맡고 △네트워크 △기업 △고객서비스·품질혁신센터 △기타부문(기술·영업부문) 등 4개 조직으로 구성됐다. 이 조직은 모바일 기지국 소방시설 개선 및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지속적인 활동과 국제표준인증 등을 맡는다.

황현식 대표는 "안전·보건·환경 경영에 관한 사항의 개선 및 사고·오염 예방 활동을 최우선 가치로 인식하고 주기적인 이행상태 점검을 통해 발전시킬 것"이라며 "목표 달성을 위해 근로자와 이해관계자에 대한 체계적인 교육 훈련을 실시하고 모든 작업에 앞서 안전 문화를 정착시키겠다"고 말했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

뉴스레터
  •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