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애플카' 부당이득 의혹 현대차 임원들 '정조준'

발행일 2021-04-11 14:23:35
현대차 이미지(사진=현대차 2020 지속가능보고서)


현대차그룹과 애플카 공동개발 보도 공시와 관련, 미공개 정보를 이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현대차 임원들에 대해 금융당국이 본격 조사에 착수한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2월부터 해당 사안을 심리한 한국거래소는 최근 절차를 마무리하고, 의심 정황 등을 금융당국에 통보했다. 금융당국은 향후 거래소에서 통보한 내용을 검토해 조만간 구체적인 조사 주체와 처리 방향을 결정한다. 조사기관으로는 금융위 자본시장조사단이나 금감원 등으로 거론된다. 금융당국 조사 시 해당 사안이 심각하다고 판단되면 검찰에 수사 의뢰나 사건을 통보할 수 있다. 

앞서 현대차 주가는 지난 1월 8일 애플카 공동 개발 가능성이 보도되면서 급등했다. 또한 애플카의 핵심인 배터리 개발까지 협업한다는 보도가 이어지면서 현대차 계열사들의 주가도 폭등했다. 하지만 한 달만인 2월 8일 애플과의 애플카 협상이 진행되지 않고 있다고 밝히면서 주가는 급락했다. 

다만 이 과정에서 현대차 임원 12명이 30주~500주까지 자사주를 장내 매도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들이 미공개 정부를 이용해 부당이득을 취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애플과 논의가 중단될 수 있다는 사실을 미리  인지하고, 주가가 급등했을 당시 주식을 팔아 높은 수익을 챙겼다는 것이다. 이들이 모두 내다 판 주식은 총 3402주(우선주 포함)로, 처분액은 8억3000만원에 달한다. 

당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지난 1월 8일 애플과 협력 논의가 보도된 후 현대차 주가가 급상승했고, 한 달 만인 2월 8일 협력중단이 발표된 후 주가가 급락해 현대차그룹 5개사 시총이 하루 만에 13조5000억원 증발했다”며 “이 과정에서 개미 투자자들이 큰 손해를 입었다”면서 금융당국의 조사를 촉구한 바 있다. 

다만 대부분의 현대차 임원 주식 매도 시점과 공시 시점이 2주 이상 차이가 나고, 주가 단기 급등에 따른 단순 매도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의심 정황을 포착하기란 쉽지 않을 거란 관측도 나온다. 때문에 당국의 조사 결과 발표 및 조치 수위 결정이 예상보다 길어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통상 금융당국의 조사 기간은 사건 착수까지의 대기 시간을 제외하고도 5~6개월이 소요된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

뉴스레터
  •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