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24-쇼피, 동남아 성공법 웨비나…K브랜드 맞춤 지원 계획 공개

발행일 2021-04-13 16:47:47
권윤아 쇼피코리아 지사장 (카페24 제공)

글로벌 전자상거래 플랫폼 카페24가 쇼피(Shopee)와 함께 13일 웨비나를 열고 동남아시아에 진출하는 K브랜드를 맞춤 지원할 상세 계획을 공개했다.

쇼피는 지난해에만 354억달러(약 40조원)의 거래액과 28억건의 주문량을 기록한 동남아시아 및 대만의 최대 오픈마켓 중 하나다. 작년에는 쇼피 내 한국 상품 거래액이 전년 대비 4배 급증했다.

권윤아 쇼피코리아 지사장은 "지난 데이터를 보면 지금도 K브랜드의 동남아시아 내 영향력이 대단하며 올해 시장규모는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며 "쇼피코리아는 한국 기업을 위한 성장 단계별 지원 조직을 면밀히 운영하면서 동남아시아 안착을 돕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쇼피 내 한국 패션상품 주문량은 전년 대비 2.2배 올랐다. 2025년이면 모바일 쇼핑 규모만 1720억달러(약 192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이종석 쇼피코리아 매니저 (카페24 제공)

쇼피코리아에서 사업개발을 담당하는 이종석 매니저는 한국 사업자들의 동남아시아 안착과 지속 성장을 위한 전략을 다양하게 제시했다. 이 매니저는 “쇼피 입점 후 제품 10개만 등록하면 싱가포르, 필리핀, 대만 등 타깃 국가에 맞춘 정착 지원을 받게 된다”며 “이후에도 판매량 증대, 물류, 마케팅 등 사업 분야별 한국 사업자 지원이 이어진다”고 설명했다. 

카페24의 해외마켓 담당 송준환 매니저는 쇼피와 준비한 기업 지원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쇼피 스타터 패키지'는 쇼피에 입점하는 시간과 수고를 크게 줄인다. 해외 마켓 입점 및 판매 경험이 없는 이들도 간단한 클릭만으로 국가별 계정 생성, 주문 연동, 상품 등록, 번역 등을 진행할 수 있다.

또한 카페24 기반 자사 쇼핑몰(판매자-소비자 직접 판매)에 올린 상품이 쇼피에 노출되는 '마켓통합관리' 시연도 참석자 이목을 끌었다. 송 매니저는 "실제로 쇼피에 상품을 올리고 동남아시아에서 매출을 높이기까지의 과정을 크게 간소화했다"며 "한국의 사무실에서 동남아시아 주요 국가로 상품 판매가 가능해 시간과 수고는 현격히 줄어든 구조"라고 밝혔다.

이재석 카페24 대표

앞으로도 카페24와 쇼피는 한국 기업들의 글로벌 성공을 목표로 지속 협력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재석 카페24 대표는 "전자상거래 시장 규모의 급증과 한류 열풍이 맞물린 동남아시아는 한국 사업자들에게 방대한 성공 기회가 될 것"이라며 "쇼피와의 협업 비즈니스처럼 기술력 갖춘 기업들과 초연결에 매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뉴스레터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