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정부 "브릿코인 발행 검토"...가상화폐 '음지서 양지'로 나올까

발행일 2021-04-20 07:26:25
영란은행 전경.(사진=Bank of England)

영국 정부가 가상화폐(가상 자산) 발행하는 계획을 두고 장고에 들어갔다. 한국을 비롯한 각국 정부는 가상화폐를 없애기도 인정하기도 어려워하면서 규제를 검토하기로 했는데, 영국 정부는 가상화폐 발행을 검토하기로 했다.

로이터통신은 19일(현지시간) 영란 은행은 '브릿 코인(Britcoin)'의 타당성을 조사하기 위해 태스크포스를 출범시켰다고 보도했다. 태스크포스는 가상화폐의 실용성과 위험성을 폭넓게 검토하고, 금융권과 핀테크 업계, 온라인 결제 업체들과 협의한다.

리시 수낙 영국 재무장관은 이날 핀테크 관련 관계부처 회의에 참석해 "영란은행을 기반으로 브릿코인을 발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낙 장관은 같은 날 자신의 트위터에 "브릿코인?"이라는 내용의 게시물을 올려 관심을 폭증시켰다.

영국 정부가 최초로 가상화폐 발행 여부를 공식화했다. 각국 정부는 물밑에서 가상화폐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기 시작했다. 가상화폐를 규제하거나 용인하거나 둘 중 하나였는데, 중앙은행이 가상화폐를 발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리보 중국 인민은행 부행장은 보아오포럼에서 "가상화폐 규제는 현행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며 "중국 정부는 가상화폐를 투자 대안으로 검토하는 한편 적합한 규제 방안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경제포럼에 따르면 각국 중앙은행의 86%가 가상화폐의 장단점을 두고 연구에 들어갔다. 중국과 일본, EU 등은 가상화폐와 관련한 실험을 하고 있다. 페이스북은 2019년 가상화폐 리브라(Libra) 도입 계획을 밝혔고, 최근 테슬라는 가상화폐로 자사의 전기차를 판매하겠다고 밝혔다.

가상화폐의 사용 영역은 주로 민간 부문에서 확대되고 있는데, 중앙정부까지 가세하고 나서면서 가상화폐는 점차 '음지에서 양지로' 나올 전망이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

뉴스레터
  •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