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위치추적 액세서리 '에어태그'·4K 신형 '애플TV' 공개

발행일 2021-04-21 06:48:47
애플이 새로운 사물 위치추적 액세서리 '에어태그(AirTag)'와 신형 애플TV 4K 모델을 공개했다.

애플은 21일 새벽 2시(한국시간) 진행한 신제품 공개 행사(Spring Loaded)에서 에어태그를 공개하며 "다양한 디자인과 정교한 위치추적, 개인정보보호 기능을 갖춘 에어태그가 아이폰의 활용도를 확장시켜 줄 것"이라고 밝혔다.

에어태그는 동전보다 조금 큰 크기에 핸드백, 열쇠, 가방 등 다양한 물건에 달 수 있는 액세서리다. 애플이 지원하는 나의 찾기 네트워크를 통해 잃어버린 물건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도와준다. 나의 찾기 네트워크는 수백만개의 애플 기기로 구성된 익명의 네트워크다.
애플 에어태그 (사진=애플)

사용자는 에어태그를 통해 지도상으로 물건의 현재, 또는 마지막 위치를 확인할 수 있으며 물건이 블루투스 연결 범위 내에 있다면 에어태그에서 소리를 재생시켜 찾을 수 있다. 인공지능(AI) 음성비서 시리에게 물건을 찾아 달라고 요청할 경우에도 가까이에 있다면 에어태그에서 소리가 재생된다.

애플이 내세우는 에어태그의 장점은 정밀한 위치추적이다. 애플이 자체 설계한 U1칩과 함께 아이폰의 가속도계, 자이로스코프 센서와 카메라, AR킷 등을 통해 입력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소리와 햅틱 및 시각적 피드백을 활용해 사용자를 에어태그가 있는 곳까지 안내할 수 있다. 애플은 이번 행사에서 한 남자가 에어태그가 부착된 열쇠를 찾기 위해 집안 소파 안까지 파고드는 형태의 익살스러운 연출 영상으로 에어태그의 성능을 강조하기도 했다.
소파 깊숙한 곳에서 에어태그가 달린 열쇠를 찾아내는 연출 (사진=애플 신제품 공개행사 갈무리)

만약 에어태그가 소유자에게 멀리 떨어져 블루투스로 감지할 수 없을 경우, 나의 찾기 네트워크는 전세계 10억대 애플 기기를 기반으로 잃어버린 에어태그의 블루투스 신호를 감지해 소유자에게 알려준다. 애플은 이때 활용되는 모든 데이터는 익명으로 보호돼 안전하다는 설명이다.

또 사용자가 에어태그를 분실 모드로 설정하고 에어태그를 누군가 발견할 경우 그가 자신의 아이폰으로 에어태그를 접촉하면 애플이 지정한 웹사이트로 자동 연결된다. 이때 분실한 사람이 자신의 연락처를 제공한 상황이라면 발견자에게 분실자의 연락처가 표시된다. 아울러 iOS에 내장된 손쉬운 사용 기능을 지원해 시각장애인의 경우 '에어태그가 왼쪽 약 2.7m 거리에 있습니다" 같은 음성 안내로도 에어태그 위치를 파악할 수 있다.

애플은 에어태그를 하나의 디자인 소품으로도 브랜딩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에어태그는 정밀한 에칭 및 폴리싱 가공을 거친 광택 스테인레스 스틸로 제작됐으며, 애플닷컴이나 애플스토어 앱에서 에어태그를 구매할 시 무료 각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용자는 이를 통해 텍스트 및 31가지 이모티콘을 새겨 자신만의 에어태그를 만들 수 있다. 또 폴리우레탄·가죽 루프와 가죽 키링 등 애플이 직접 디자인한 다양한 에어태그 액세서리도 제공될 예정이다. 애플은 에르메스와 손잡고 백참, 키링, 트레블택, 러기지택 등 수제로 제작된 '에어태그 에르메스'도 공개했다. 해당 에디션은 에르메스를 상징하는 시그니처 안에 에르메스 전용 각인이 새겨진 에어태그와 함께 판매된다.
사용자가 직접 다양한 이모티콘을 선택해 에어태그에 각인할 수 있다 (사진=애플)
가방 등 원하는 곳에 자유롭게 부착 가능한 에어태그 (사진=애플)

이 밖에도 에어태그는 IP67 등급의 생활방수와 방진 기능도 갖춰 내구성을 높였다. 사용자는 물건에 각 에어태그에 '열쇠'나 '재킷' 같이 기본으로 설정된 이름을 선택하거나 자신이 원하는 이름을 입력할 수도 있다. 배터리는 탈착식이다.

에어태그는 일부 국가에서 4월 30일부터 애플 온오프라인 구매 채널 및 이동통신사를 통해 1개 또는 4개 팩 구성으로 각각 3만9000원과 12만9000원에 판매될 예정이다. 가죽 키링 가격은 4만5000원, 폴리우레탄 루프 가격은 3만9000원이다. 에어태그 에르메스의 가격은 공개되지 않았으며 마찬가지로 일부 국가를 대상을 4월 30일부터 판매가 시작된다.
신형 애플TV 4K 모델을 소개 중인 신디 린 애플 디렉터 (사진=애플 신제품 발표 행사 갈무리)

애플은 이번 행사에서 프로세서와 리모컨을 업그레이드한 6세대 애플TV 4K 모델을 공개했다. 신모델은 아이폰XS에 탑재된 A12 바이오닉 프로세서를 탑재했으며 개선된 처리 성능으로 돌비 비전으로 녹화된 60프레임 영상을 재생할 수 있다.

눈에 띄는 기능은 새로운 색상 조절 기능이다. 아이폰의 앞면을 애플TV 화면에 갖다 대면 자동으로 색상 측정이 시작되고 애플TV는 아이폰의 주변광 센서를 활용해 TV의 색상 균형을 조절한다. 색상 조절에 대한 지식이 없는 일반인들도 손쉽게 자연에 가까운 TV 색감을 즐길 수 있도록 돕는 기능인 셈.
애플TV용 신형 리모콘 (사진=애플 신제품 발표 행사 갈무리)

또 다양한 버튼과 트랙패드 제스처, 시리 음성호출을 지원하는 리모콘을 추가해 사용 편의성도 개선했다. 애플TV 4K 32기가바이트(GB) 모델은 179달러(약 19만9000원)이며 64GB 모델은 199달러(약 22만원)이다. 5월 말 출시 예정이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

뉴스레터
  •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