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게임즈, 멀티 플랫폼 전략 통할까…신작 5종 공개

발행일 2021-04-29 17:39:36
라인게임즈가 신작 5종을 통해 미래 먹거리 발굴에 나선다. 김민규 라인게임즈 대표와 개발사 주요 디렉터들은 PC 온라인, 모바일, 콘솔 등 다양한 플랫폼에 선보일 라인게임즈 주요 타이틀을 소개했다. 

29일 라인게임즈는 서울 인터컨티넨탈 코엑스에서 '라인게임즈 플레이 게임(LPG) 2021'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현장에서는 라인게임즈가 서비스를 준비중인 신작 라인업이 공개됐다. 

첫 번째 타이틀은 픽셀크루즈에서 개발 중인 PC 온라인 액션 RPG '더 밴시'(The Vanshee)다. 이 게임은 언리얼엔진4를 기반으로 구현된 실사에 근접한 그래픽과 전투 쾌감을 극대화하는 타격감, 장비 제작과 증폭을 통해 이뤄지는 독특한 성장 방식을 특징으로 내세웠다. 더 밴시는 연내 스팀 얼리 엑세스를 통해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크리스탈하츠2: 차원의 나침반. (사진=라인게임즈)
다음으로 소개된 게임은 넷마블에프앤씨에서 개발중인 어드벤처 RPG '크리스탈하츠2: 차원의 나침반'(Crystal Hearts2: Compass of dimension)이다. 넷마블에프앤씨는 지난해 12월 'DMK팩토리'를 흡수합병하면서 전작 '크리스탈하츠' 개발인력을 확보했다. 크리스탈하츠의 경우 글로벌 다운로드 500만건을 기록한 수집형 RPG로, 탄탄한 마니아층을 보유했던 게임이다. 넷마블에프앤씨가 개발 중인 크리스탈하츠2는 전작의 동화 감성을 계승하는 한편 하이엔드 그래픽을 적용할 계획이다. 게임 내 세계관 '아르칸 대륙'에서 펼쳐지는 모험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니즈게임즈의 데뷔작인 '언디셈버'(UNDECEMBER)도 LPG 2021을 통해 공개됐다. 언디셈버는 언리얼엔진4 기반 그래픽과 박진감 넘치는 액션, 파밍, 스킬 조합을 통한 캐릭터 성장에 초점을 맞췄다. 핵앤슬래시 RPG로 오는 4분기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이다. 모바일·PC 크로스 플랫폼을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신규 콘솔 타이틀 '프로젝트 하우스홀드'(Project HOUSEHOLD)도 첫 선을 보였다. 콘솔게임 '베리드 스타즈'를 개발한 스튜디오 라르고에서 제작중인 프로젝트 하우스홀드는 서울을 배경으로 무속이 기반이 된 초능력자 이야기를 다룬다. 장르는 어드벤처 RPG다. 

프로젝트 하우스홀드. (사진=라인게임즈)
PC 온라인 게임인 '퀀텀 나이츠'(Quantum Knights)는 3인칭 슈팅(TPS) 액션 장르다. 마법과 총기가 조화된 중세 판타지 오픈월드를 배경으로 슈터 전투 매커니즘과 경쾌한 이동 시스템을 결합시켰다. 스페이스다이브게임즈에서 개발 중이며 내년 스팀과 라인게임즈 자체 플랫폼 '플루어'(FLOOR)를 통해 출시될 예정이다. 

김민규 대표는 "공개된 타이틀과 함께 가볍고 빠르게 즐기는 게임도 선보일 것"이라며 "콘솔 게임에 대한 도전을 이어가며 게임사의 중요 가치인 '펀 앤 팬'을 이뤄가겠다"고 말했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

뉴스레터
  •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