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CXL D램’으로 데이터센터 공략 가속화

발행일 2021-05-11 11:00:02
삼성전자가 11일 CXL 기반 D램 메모리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컴퓨트 익스프레스 링크(Compute Express Link·CXL) 기반의 D램 메모리 기술을 개발했다. CXL은 중앙처리장치(CPU)와 함께 사용되는 가속기, 메모리, 저장장치를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돕는 인터페이스다.

삼성전자는 11일 CXL 기반 D램 메모리를 인텔의 차세대 플랫폼에서 검증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글로벌 주요 데이터센터와 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데이터센터는 통신장비, 저장장치 등이 설치된 시설로 빅데이터를 저장하고 유통한다.

그간 데이터센터에선 DDR 인터페이스가 주로 사용됐다. DDR은 시스템에 탑재할 수 있는 D램 용량에 한계가 있다. 데이터센터에 더 많은 정보를 저장하기 위해선 DDR을 대체할 새로운 대안이 필요했다. 삼성전자는 이 대안으로 CXL 기반의 D램을 내놓았다.  

컨트롤러 기술도 새롭게 접목했다. 기존 D램 컨트롤러는 데이터를 임시로 저장하는 역할만 수행했다. CXL D램엔 새로운 컨트롤러 기술이 적용된다. 새로운 컨트롤러는 DDR D램과 CXL D램이 공존할 수 있는 ‘메모리 맵핑’과 ‘인터페이스 컨버팅’ 기술, 데이터 신뢰성을 높이는 ‘에러 관리’ 등을 지원한다.

삼성전자 측은 “인공지능, 머신러닝, 인메모리 데이터베이스 등 빅데이터 활용 분야에 CXL D램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박철민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상품기획팀 상무는 "삼성전자의 CXL D램 기술은 차세대 컴퓨팅, 대용량 데이터센터, 인공지능 등 미래 첨단분야에서 핵심 메모리 솔루션 역할을 할 것"이라며 "스마트 데이터센터가 요구하는 차세대 기술을 선도하고 CXL 생태계가 빠르게 확장될 수 있도록 글로벌 기업들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6일 2.5D 패키징 기술 ‘아이큐브4(Interposer-Cube4)’를 개발했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인공지능(AI) 및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등에 활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이큐브는 중앙처리장치(CPU), 그래픽처리장치(GPU) 등 로직과 메모리칩을 1개의 패키지 위에 배치하는 기술이다. 아이큐브 뒤에 붙는 숫자 4는 메모리칩 개수를 의미한다. 메모리칩 개수가 많으면 데이터 송수신이 빨라지고 효율도 높아진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