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인간 뇌 닮은 ‘초거대 AI’ 만든다

발행일 2021-05-17 11:00:03
배경훈 LG AI연구원장이 17일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 'AI 토크 콘서트'에서 초거대 인공지능(AI) 개발에 1억 달러를 투자한다고 발표하고 있다.(사진=LG)


최근 모바일 사업을 정리하는 등 대대적인 사업구조 개편을 추진 중인 LG가 인공지능(AI)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점찍었다. AI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부상한 ‘초거대 AI’ 개발에 투자해 글로벌 탑티어 수준으로 키우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LG의 AI 전담조직인 LG AI연구원은 17일 오전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 ‘AI 토크 콘서트’에서 향후 3년간 대규모 컴퓨팅 인프라 확보 및 개발에 1억 달러(약 1130억원) 이상의 투자를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올 하반기 ‘초거대 AI’공개...파라미터 6000억개

‘초거대 AI’는 한 마디로 인간의 뇌 구조를 닮은 AI다. 대용량의 연산이 가능한 컴퓨팅 인프라를 기반으로 종합적이고 자율적으로 사고, 학습, 판단, 행동하는 인간의 뇌 작동방식을 모델로 삼는다.

LG AI연구원은 이를 위해 1초에 9경5700조 번의 연산 처리가 가능한 세계 최고 수준의 AI 컴퓨팅 인프라를 구축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LG는 이미 올 하반기에 6000억개의 파라미터를 갖춘 ‘초거대 AI’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는 미국 AI연구소 ‘오픈AI’가 개발한 현존 최고의 초거대 AI 언어모델 GPT-3의 파라미터 수 (1750억개)의 3배가 넘는 수준이다.

파라미터는 인간 뇌에서 뉴런을 연결해 정보를 학습하고 기억하는 역할을 담당하는 시냅스와 유사한 역할을 한다. 파라미터 규모가 커질수록 AI 지능이 높아진다. GPT-3는 인간처럼 자연스러운 대화가 가능하고 에세이나 소설도 창작할 수 있는데, LG AI연구원이 개발하는 ‘초거대 AI’는 언어 뿐 아니라 이미지와 영상을 이해하고, 데이터 추론까지 가능하다.

LG AI연구원은 내년 상반기에는 조 단위 파라미터의 ‘초거대 AI’도 개발할 예정이다. 글로벌 제조기업 중 이 같은 규모의 ‘초거대 AI’ 개발은 첫 사례가 될 전망이다.

향후 ‘초거대 AI’의 무대는?

LG는 ‘초거대 AI’를 통해 일하는 방식을 혁신해 고객가치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LG의 목표는 AI가 ‘상위 1% 인간 전문가’ 수준의 역량을 갖추는 것이다.

우선 AI를 가상 어드바이저에 활용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초거대 AI가 고객별 상담이력을 자동으로 요약해 상담사가 고객의 개인별 상황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할 방침이다. AI가 고객 상담 챗봇과 콜봇에 적용돼 문장이나 대화에서 드러나는 고객의 감정까지 분석하는 식이다.

또 AI를 통한 제품 개발 프로세스 혁신도 가능하다. 기존 신제품 개발에는 최초 상품기획 단계부터 디자인, 설계, 생산 과정에서 신제품의 개선, 수정 작업이 발생하면 상당한 시간이 소요됐다. ‘초거대 AI’를 적용하면 AI가 소프트웨어 코딩을 진행해 제품 개발 프로세스를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게 된다.

이외에도 250년 동안의 화학 분야 논문과 특허 자동분석을 통한 신소재를 발굴, 디자인 시안 수백개를 자동으로 생성하는 ‘창조적 초거대 AI’ 등도 계획하고 있다.

배경훈 LG AI연구원 원장은 “글로벌 파트너들과 함께 고도화된 초거대 AI 연구해 세계 최고 수준의 연구 역량을 확보할 것”이라며 “21년 하반기 연구 성과물을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뉴스레터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