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블, 이제 두 번 접는다'...삼성디스플레이, '멀티폴더블' 공개

발행일 2021-05-17 10:28:09
삼성디스플레이가 글로벌 디스플레이 행사에서 두 번 접을 수 있는 패널, 가로 방향으로 화면을 늘릴 수 있는 패널, IT기기 카메라를 패널 아래 넣는 기술 등 차별화된 OLED 제품과 기술을 공개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17일(현지시각) 미국에서 열리는 ‘SID(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 2021’ 전시회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패널이 안팎으로 두 번 접히는 S-폴더블을 공개했다.(사진=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번 행사에서 ‘S-폴더블’ ‘슬라이더블’ ‘UPC’ 등 차세대 OLED 제품을 선보이며 삼성 OLED의 우수성을 소개하는 데 주력했다.

S-폴더블은 안과 밖으로 두 번 접을 수 있는 ‘멀티 폴더블’ 제품이다. 최대 길이 7.2인치로 스마트폰과 태블릿을 겸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와 함께 최대 길이 17인치로 태블릿과 모니터를 겸하는 폴더블 제품도 함께 선보였다.

슬라이더블(Slidable)은 기존 스마트폰 디스플레이에서 가로 방향으로 화면을 늘릴 수 있는 제품이다. 평상시엔 스마트폰 크기로 작게 휴대하다가 필요할 때 화면을 확장해 한 번에 두 가지 일을 하거나 대화면 영상, 콘텐츠를 볼 수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태블릿과 모니터를 겸하는 17인치 폴더블 패널을 공개했다.(사진=삼성디스플레이)

UPC(Under Panel Camera)는 기존 IT 기기에서 베젤 부분에 있던 전면 카메라를 패널 아래로 넣는 기술이다. 베젤을 최소화하고 화면을 극대화하는 풀스크린 기술이며 카메라 모듈이 위치하는 패널 부분의 투과율을 높여 카메라 기능을 확보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번 SID2021 전시 참가 외에도 최주선 사장이 ‘메타버스와 디스플레이의 위대한 미래’를 주제 기조 강연을 진행하며, ‘칼 페르디난드 브라운 상’을 수상한 김성철 중소형사업부장(사장)이 수상 소감을 밝힐 것이라 알렸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회사의 기술 비전과 혁신적인 OLED 솔루션을 제시하고 가까운 미래 디스플레이가 바꿀 일상을 체험하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 말했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