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거대 AI 잡아라’ 네이버, 서울대 이어 카이스트와도 ‘동맹’

발행일 2021-05-24 11:40:10
네이버가 서울대에 이어 카이스트(KAIST)와도 손잡고 ‘초거대 인공지능(hyperscale AI)’ 연구를 위한 공동연구센터를 설립한다.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만드는 창의적인 AI를 개발하는 데 주력한다.

24일 네이버·카이스트는 ‘카이스트-네이버 초창의적 AI 연구센터(KAIST-NAVER Hypercreative AI Center)를 설립하고 초대규모 AI를 활용한 기술을 공동으로 연구개발한다고 밝혔다. 네이버·카이스트 AI 연구원 100여명이 참여하고, 3년간 수백억원 규모의 투자가 이뤄질 예정이다.

네이버·카이스트의 ‘초창의적 AI’

초거대 AI는 대용량의 연산이 가능한 컴퓨팅 인프라를 기반으로 대규모 데이터를 학습해 자율적으로 사고·학습·판단·행동하는 인간의 뇌 구조를 닮은 AI를 뜻한다.

연구센터는 웹툰·영상 등 멀티미디어 콘텐츠 제작 관련기술을 개발하는 데 집중한다. 상상력을 구현하는 데 도움이 되는 창의적인 AI를 만들겠다는 포부다. 네이버 관계자는 “좋은 스토리와 창의적 아이디어가 있다면 누구나 고품질의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도와주는 AI를 만들 것”이라며 “더 많은 창작자에게 기회를 제공하는 AI를 연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에는 주재걸·신진우·황성주·양은호·최재식 교수를 포함해 최근 ICLR, NeurIPS, ICML, CVPR, ACL 등 세계 AI학회에서 성과를 내고 있는 10여명의 교수진과 수십명의 연구원들로 구성된 카이스트 AI대학원 연구진이 초창의적 AI 연구에 합류한다. 이들은 네이버 연구원들과 같은 공간에서 소통하며 연구를 수행한다.

(이미지=네이버웹툰)

네이버는 인프라·데이터를 공동연구센터에서 활용할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연구에 쓸 수 있는 방대한 양의 영상·웹툰 등 콘텐츠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다. 전문인재 양성을 위한 노력도 함께 수행한다. 네이버 연구진은 겸직교수로서 카이스트 AI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수업·연구를 지도하고, 학생들의 네이버 인턴십·산학협력 파견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최인혁 네이버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초대규모 AI뿐 아니라 도전적이고 새로운 기술로 알려진 창의적 AI의 공동연구를 성공적으로 진행하겠다”며 “네이버와 카이스트의 연구역량이 한 단계 더 도약함은 물론 국내 AI 기술 경쟁력 향상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송 카이스트 AI대학원장은 “이번 네이버와의 새로운 형태의 산학협력 모델을 통해 세계가 놀랄 만한 수준의 임팩트 있는 연구성과를 만들어 구글·페이스북 그리고 스탠포드·버클리 대학 등 최신 AI 기술을 선도하는 산업·학계의 유수 기관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발판으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는 지난 10일 서울대와도 ‘초대규모 AI 연구센터’를 설립하고 공동연구에 나서기로 했다. 서울대와의 연구는 초대규모 한국어 언어모델을 발전시키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언어·이미지·음성을 동시에 이해하는 초대규모 AI를 개발하는 것이 목표다.

한편 네이버는 오는 25일 ‘네이버 AI 나우(NAVER AI NOW)’를 통해 네이버의 초대규모 AI 모델을 처음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뉴스레터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