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아마존 11번가 지분 30% 양수도 추진, 사실무근"

발행일 2021-06-07 09:54:21
서울 중구에 위치한 SK-T타워.(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커머스 자회사 11번가와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아마존의 지분 30% 양수도 계약을 추진 중이라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SKT는 7일 입장자료를 내고 "금일 일각에서 제기된 당사가 아마존과 11번가의 지분 30% 양수도 계약을 추진 중이라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며 "당사는 11번가 내에서 아마존 상품을 직접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 출시를 위해 협력 중이며 지분양수도에 대해 진행 중인 사안이 없다"고 밝혔다.

이날 일부 매체는 SKT가 신주인수권을 통해 11번가 전체 지분의 30%를 아마존에 넘기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며 아마존은 신주인수권을 바탕으로 최대 50%까지 11번가의 지분을 가질 권리도 얻게 된다고 보도했다.

SKT는 지난해 11월 11번가와 아마존이 협력해 11번가에서 아마존의 상품을 구매할 수 있게 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SKT는 이번 협력을 기반으로 11번가를 글로벌 유통허브 플랫폼으로키울 계획이다. 11번가는 SKT와 함께 글로벌 e커머스 기업들과 협력을 확대해 고객에게 더 나은 쇼핑 경험을 제공하고 국내 셀러들이 해외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방침이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