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은행 '중금리대출' 전쟁…‘신용평가모형’이 화두

발행일 2021-06-10 18:01:45
(토스 홈페이지 갈무리)
 
9월 출범 예정인 토스뱅크의 등장으로 인터넷은행의 3파전이 하반기부터 본격화될 전망이다. 특히 중금리대출 시장이 더욱 뜨겁게 달아오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각 은행들은 고객의 상환능력을 정밀하게 평가하는 신용평가모형(CSS) 고도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금융당국 채찍…중금리대출 비중 증대된다

인터넷전문은행들은 오는 2023년까지 전체 신용대출 중 중·저신용자에 대한 중금리대출 비중을 크게 늘리기로 했다. 중·저신용자는 신용등급 4등급 이하, KCB 기준 신용점수 820점 이하인 차주를 말한다. 카카오뱅크·케이뱅크·토스뱅크는 각각 중금리대출 비중을 오는 2023년 말까지 각각 30%, 32%, 44%까지 높이겠다는 방침이다. 

이처럼 인터넷은행들이 중금리대출 비중을 높이는 이유 중 하나는 금융당국의 채찍이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5월 인터넷전문은행들에게 2023년까지 중금리대출 비중이 30%를 넘기도록 했다. 만약 계획이 이행되지 않을 경우 앞으로 신사업 진출을 위한 인·허가 심사에서 불이익을 줄 방침이다.

금융당국이 이렇게 발 벗고 나선 것은 중·저신용자에 대한 대출이 기대치보다 낮기 때문이다. 금융위에 따르면 시중은행의 전체 신용대출 중 중·저신용층 비중은 24.2%인데, 인터넷전문은행은 12.1%로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금융위는 “지난 4년간 카카오·케이뱅크 영업 결과, 금융 편의성 제고 등에는 기여하였으나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공급은 미흡해 당초 기대에 비해 ‘절반의 성공’에 그쳤다”고 지적했다. 

상환 역량 파악하는 ‘신용평가모형’ 구축이 관건

(카카오뱅크 홈페이지 갈무리)

하지만 인터넷은행들이 금융당국의 지시만으로 움직이는 것은 아니다. 대출 우대 정책에 따라 잠재 고객 유인효과를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청년층의 경우 한번 인터넷은행의 편리함을 느끼게 되면 미래 고객으로 자리매김할 가능성이 크다. 

중요한 것은 중·저신용자의 대출 상환 능력을 검증하는 신용평가모형(CSS)이다. 상대적으로 신용도가 낮은 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중금리대출은 아무래도 상환에 대한 위험 부담도 존재한다. 따라서 자산건전성을 유지하면서 대출을 늘리려면 차주의 상환능력을 정밀하게 평가하는 신용평가모형 구축이 필수다. 대출 상환 가능 고객을 잘 선별할 수만 있다면 중·저신용자는 매력적인 수익원이 될 수 있다. 

이러한 점에서 IT기업으로 출발한 인터넷은행들은 유리한 위치를 점하고 있다. 기존 은행과 달리 금융은 물론 비금융 데이터를 활용해 고도화된 신용평가모형을 갖출 수 있기 때문이다. 

CSS 개선에 신용등급 상향도 기대돼 

(토스 홈페이지 갈무리)

카카오뱅크의 경우 그동안 쌓인 대출 신청 고객 데이터, 이통 3사가 보유한 통신료 납부정보, 카카오 계열사 데이터 등을 결합해 전보다 진화된 신용평가모형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금융 이력이 많지 않은 고객을 위한 머신러닝 기반의 별도 신용평가모형도 사용한다. 

케이뱅크는 올해 출시를 목표로 새 CSS 개발을 진행 중이다. 케이뱅크의 최대 주주인 BC카드 결제 정보, 모회사 KT의 통신 정보, 케이뱅크가 지분을 갖고 있는 GS리테일의 편의점 결제 정보 등이 활용될 전망이다.  

9일 은행업 본인가를 받은 토스뱅크는 그동안 2000만명에 이르는 토스 고객 데이터를 활용해 새로운 CSS를 개발했다고 전했다. 특히 토스가 고객 동의를 거쳐 축적한 수많은 데이터는 기존 신용평가사가 측정하지 못했던 것이라는 설명이다. 

기존 금융권 산정 방식과 다른 신용평가모형이 현장에 적용되면 대출 대상자가 대폭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일반 시중은행에서 대출을 받지 못한 고객이 인터넷은행에서는 대출이 가능하거나 낮은 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실제로 토스뱅크의 자체 시뮬레이션 결과 중·저신용자 고객 중 약 30%의 신용등급이 기존 신용평가사 신용등급보다 높게 나오는 효과가 있었다. 

금융위원회는 “인터넷은행의 자산건전성을 유지하면서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대출을 적극 공급할 수 있도록 CSS 고도화를 병행 추진할 예정”이라며 “실제 고객 특성을 반영한 CSS를 신속하게 구축하는 한편 CSS에 활용되는 대안정보의 범위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뉴스레터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