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편집권 논란 ‘시끌’...다음 이어 네이버도 “보기 싫은 언론사, 거르세요”

발행일 2021-06-18 18:32:43

 

“OO신문을 제외하시겠습니까?” 카카오에 이어 네이버도 특정 언론사의 기사를 제외할 수 있는 기능을 도입했다. 포털의 뉴스 편집·배열 방식이 공정하지 않다는 정치권의 비판이 거세지고 있는 와중에 나온 조치다.

18일 네이버는 지난 17일부터 뉴스 이용자가 추천을 원하지 않는 언론사 기사를 직접 제외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했다고 밝혔다.

이용자가 네이버 뉴스의 ‘MY뉴스’ 상단 오른쪽에 위치한 ‘숨김’ 설정 화면에서 추천을 원하지 않는 언론사를 선택하면, 추천뉴스 영역인 ‘MY뉴스’와 ‘섹션별 헤드라인 뉴스’에서 해당 언론사의 기사가 제공되지 않는다. 단, 숨긴 언론사가 너무 많거나 추천·구독 중인 언론사의 뉴스를 모두 읽어 자동 추천 뉴스에 제공될 기사가 부족한 경우에는 숨겨둔 언론사의 기사가 뜰 수 있다.

네이버 관계자는 “각 언론사가 직접 주요 기사를 선정하는 ‘언론사 홈’과 기자와 독자가 소통할 수 있는 ‘기자 홈’ 등을 통해 뉴스 소비가 구독 중심으로 자리매김하는 변화에 맞춰 서비스를 고도화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정치권의 요구대로 구독한 뉴스만 보이도록 할 경우 이용자의 ‘확증편향’이 심해질 거란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또, 군소 언론사의 진입장벽을 높여 여론 다양성이 축소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카카오도 지난 3월 모바일 다음 뉴스에 ‘언론사 선택’ 기능을 추가했다. 모바일 다음 첫 화면에 보이는 언론사를 이용자가 직접 택하도록 한 것이다. 카카오는 “이용자들의 선택권을 강화하고자 이 같은 기능을 도입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이 같은 조치는 네이버·카카오의 뉴스 추천 알고리즘을 둘러싼 정치권의 공방을 의식한 행보로 풀이된다. 네이버는 뉴스 알고리즘인 ‘에어스(AiRS)’ 배열원리 등을 전문가들에게 공개적으로 검증받겠다고 밝혔고, 카카오도 지난달 27일 국회 공청회에서 “알고리즘 공개를 검토하겠다”고 했지만 정치적 편향성에 대한 의혹은 끊이지 않고 있다.

전날 더불어민주당 미디어혁신특별위원회는 포털의 뉴스 편집권을 배제하는 ‘언론혁신’ 방안을 발표했다. 구독자가 선택한 언론사·기자의 기사가 먼저 노출되도록 한다는 게 골자다. 이달 15일에는 한겨레신문 기자 출신인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포털의 인공지능(AI) 알고리즘 기반 뉴스 배열·편집을 제한하는 신문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하기도 했다.

댓글

(1)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최신순 과거순 공감순
  • 곰과마늘
    곰과마늘 2021-06-20 14:20:13
    네이버 다음 카카오톡 등 뉴스 편집이 너무 심했지..
    가짜글이 버젖이 상위 추천 뉴스로..
    포탈서 뉴스를 못보게 해야...

요일별 Edi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