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원, '가상자산 상장' 상세 기준 7가지 공개

발행일 2021-07-02 10:50:30
코인원 용산 고객서비스센터 (사진=코인원)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원이 가상자산 프로젝트 상장 기준에 대한 상세 기준을 공개했다. 보수적인 상장 정책은 유지하되 강화된 기준은 좀 더 투명하게 오픈해 투자자 보호에 힘쓰겠다는 방침이다.

코인원이 2일 홈페이지에 공개한 상장 심사 기준은 △사업의 지속 가능성 △지배구조의 투명도 △토큰 분배계획 △글로벌 시장성 △국내 커뮤니티 △팀 구성 △프로젝트 진척률 등 7가지다.

먼저 프로젝트 재단과 개발사가 제출한 재무제표, 단기·중장기적 사업 계획을 검토해 프로젝트의 지속 가능성을 확인한다. 지배구조 투명도 항목은 재단 및 개발사의 주주명부, 핵심인력 인적사항 검토를 통해 추후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을 사전에 확인하는 절차다.

또 프로젝트의 우수성과 별개로 잘못된 가상자산 분배·유통으로 인한 생태계(토큰 이코노미)가 붕괴할 수 있으므로, 가상자산 발행량과 유통량을 포함해 향후 분배 계획 등을 면밀히 검토한다. 이와 함께 프로젝트 팀이 백서(사업 소개·계획)에 명시한 로드맵 달성률을 꼼꼼히 확인하는 한편 국내 커뮤니티와의 온·오프라인 소통 수준도 주요 심사 기준에 포함시켰다. 상장은 이메일을 통한 일주일 간의 예비심사를 거치며 통과 시 최대 3주간 대면 인터뷰 및 실사까지 통과해야 한다.

상장 후에는 반기별로 상장 유지심사를 진행한다. 유의종목 사유가 발생하면 먼저 프로젝트 팀에 이의신청을 받고 2차 심사를 통해 유의종목 선정을 최종 발표한다. 이후 2주간 개선 기간 중에도 개선 의지가 나타나지 않으면 상장폐지 공지 후 2주일 뒤 거래를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유의종목 지정 기준에 대해서도 △법적 문제 △제품 및 기술적 문제 △시장성 문제 △프로젝트 팀의 영속성 문제 △정보 제공 관련 문제 등 5가지 기준을 공개했다. 특히 법적 문제, 재단 지갑 혹은 해킹으로 인한 토큰 유출 등의 이슈, 정보 제공 관련 문제 등에 문제에 대해서는 프로젝트팀과 협의 없이 즉각 유의종목으로 지정한다.

한편 코인원이 상장·상장폐지와 관련된 세부 사항을 모두 공개한 배경에는 최근 시장에서 가상자산 거래소의 투명성 강화 요구가 높아졌다는 점이 꼽힌다.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는 지난달 가상자산 프로젝트 24종에 대한 대규모 거래지원 종료 과정에서 일부 프로젝트들과 지원 종료 기준 공개, 합리성 등을 두고 설전을 벌인 바 있다.

이와 함께 거래소 업계의 상장 기준도 보다 투명해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은 지난달 23일 "부실 가상자산에 대한 정리는 시장 안정화를 위한 불가피한 성장통"이라면서도 "주먹구구식 상장을 진행한 거래소들도 투자자들에게 구체적인 사유를 설명하지 않은 채 상장폐지 절차를 밟는 건 매우 무책임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차명훈 코인원 대표는 "블록체인 기술과 가상자산을 활용한 혁신적인 스타트업들이 많이 생기고 있고, 철저한 심사를 통해 이들을 발굴하는 것이 거래소의 역할"이라며 "코인원은 앞으로도 엄격하면서 투명한 규정 운영을 통해 투자자 보호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1)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최신순 과거순 공감순
  • 카리스안
    카리스안 2021-07-04 18:13:59
    블록체인 암호화폐 중 알고리즘기술도 없이 발행하는 ETH(이더리움)기반의 ERC20 Token의 상장을 금지시키는 것만이 답입니다.

    불법 금융다단계업체가 알고리즘기술도 없이 20분만에 발행하는 ERC20토큰을 거래소의 회원유치 전략으로 회원의 DB를 공유하기 위해 상장해 주면 안됩니다.
    (만일 거래소가 비공식적인 상장비를 받고 상장을 해 주는 경우는 정부에서 거래소를 법적고발조치사항을 추가)

    암호화폐의 국제 경쟁력을 위해 금융감독원과 한국과학기술처가 발행자의 블록체인 알고리즘 기술에 포인트를 가지고 상장코인 기술 허가를 제안
뉴스레터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