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버스]쎄미시스코, 깜짝 무상증자 향한 의구심

발행일 2021-07-20 15:13:13
숫자들(Numbers)로 기업과 경제, 기술을 해석해 보겠습니다. 숫자는 정보의 원천입니다. 정보는 누구에게나 공개되어 있고 숫자도 누구나 볼 수 있지만, 그 뒤에 숨어 있는 진실을 보는 눈은 누구나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누구나 공감할 수 있도록 숫자 이야기를 <넘버스>로 쉽게 풀어보겠습니다.
이순종 쎄미시스코 대표이사(왼쪽)와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회장이 지난 6월18일 쎄미시스코 수원 본사에서 전기차 사업 추진을 위한 투자 협약식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쎄미시스코)

쌍용자동차 인수합병(M&A) 이슈로 잘 알려진 코스닥 상장사 쎄미시스코가 무상증자를 결정했습니다. 규모가 상당합니다. 보통주 1주당 신주 3주를 배정하는데요. 쉽게 말해 1주를 가진 주주에게 3주씩 나눠준다는 의미입니다.

무상증자는 보통 주주친화 정책으로 불립니다. 기업이 가진 잉여금을 활용해 주주들에게 무상으로 주식을 나눠주기 때문이죠. 이 때문에 재무 건전성이 튼튼하거나 향후 전망이 밝은 기업 위주로 무상증자가 이뤄집니다.

무상증자를 하는 기업은 보통 ‘주주가치 제고’를 이유로 꼽습니다. 쎄미시스코도 마찬가지인데요. 쎄미시스코 관계자는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무상증자다. 유통 주식 물량이 적다는 판단이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연결 기준 쎄미시스코 실적 추이. (자료=쎄미시스코 사업보고서 및 분기보고서)

그런데 쎄미시스코의 무상증자는 다소 무리한 감이 있습니다. 무상증자 재원으로 활용하는 잉여금이 여유 있는 편도 아니고, 최근 실적도 나빴거든요. 가장 우려되는 부분은 자본잉여금 94%가 이번 무상증자에 쓰인다는 겁니다. 이번 무상증자로 발생하는 쎄미시스코 신주 물량은 2058만2742주입니다. 액면가액은 500원이죠. 총액은 103억원에 달합니다.

앞서 무상증자는 기업이 가진 잉여금을 활용한다고 말씀드렸는데요. 잉여금은 자본잉여금과 이익잉여금으로 나뉩니다. 쎄미시스코는 자본잉여금을 활용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자본잉여금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주식발행초과금을 썼죠. 

쎄미시스코는 무상증자결정 공시에 지난해 말 별도 재무제표 기준 자본잉여금(기타자본구성요소 제외)이 109억원이고 이중 103억원이 주식발행초과금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실상 보유한 자본잉여금 전부를 무상증자에 활용하겠다는 겁니다. 다른 기업 재무 담당 관계자는 "내부 사정을 모르지만 눈여겨볼 특이한 사례다. 거래소 승인이 될지도 궁금하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신주 재원은 주식발행초과금이다. (자료=쎄미시스코)

시장에서 우려하는 건 최근 실적 악화로 이익잉여금이 크게 줄어든 상태라는 점입니다. 이익잉여금은 기업이 벌어들인 당기순이익에서 배당 등을 지급하고도 남아있는 적립 총액입니다. 적자가 지속돼 이익잉여금이 마이너스(-)로 돌아서면 이를 결손금이라고 부르는데요. 결손금은 자본잉여금으로 메울 수 있습니다. 하지만 자본잉여금이 없다면 납입 자본금을 조금씩 까먹으며 보전해야겠죠.

쎄미시스코 별도 재무제표 기준 이익잉여금은 2018년 201억원에서 올해 1분기 28억원까지 줄었습니다. 퍼센트로 따져보면 86.1% 차이입니다. 2분기 이후에도 적자가 지속되면 이익잉여금은 결손금으로 전환될 가능성이 높아 보이죠. 그런데 이를 보전할 자본잉여금이 사라지는 겁니다.

쎄미시스코 잉여금 추이. (자료=쎄미시스코 사업보고서 및 분기보고서)

쎄미시스코 측은 시장의 우려를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요. 쎄미시스코 관계자에게 “자본잉여금 대부분을 무상증자에 활용했다는 점을 우려하는 투자자도 있을 것 같다”고 물었습니다. 돌아온 답은 “경영진 판단이라 답변이 어렵다”였습니다.

최근 쎄미시스코 최대주주는 에너지솔루션즈로 변경됐습니다. 에너지솔루션즈는 쌍용차 인수 후보인 에디슨모터스의 최대주주이기도 합니다. 에너지솔루션즈는 쎄미시스코가 진행한 유상증자에 참여해 지분 16.7%를 확보했죠.

기존 이순종 대표 등이 가진 지분 31.6%는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대표 지인과 투자자로 구성된 6개 투자조합이 조합별로 4.2~7.9%씩 나눠 가졌습니다. 이를 두고 ‘한겨레신문’ 등 일각에선 “차익 실현을 제한하는 규제를 피하려는 의도”가 우려된다고 지적한 바 있습니다. 만일 무상증자를 결정한 뒤 6개 조합이 주식 일부를 매도한다면 일각에서 제기한 우려가 현실이 되는 겁니다.

쎄미시스코 최근 3개월 주가 추이. (자료=네이버금융)

에너지솔루션즈와 6개 조합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는 알 수 없습니다. 다만 주요 주주 구성이 바뀌었으니 경영에도 큰 영향을 미치고 있을 가능성이 높은데요. 지난 8일 주주총회소집공고에 올라온 안건들을 보면 바뀐 쎄미시스코가 ‘기존 주주가치 제고’에 큰 관심이 있다고 말하는 건 다소 설득력이 떨어집니다.

쎄미시스코는 오는 23일 임시 주주총회에서 정관 제17조(전환사채의 발행)을 수정할 예정입니다. 전환가액 한도를 ‘액면가’까지 조정할 계획이죠. 현행 행정규칙에 따르면 CB 전환가격을 액면가까지 하향 조정하는 건 불가능합니다. 만약 액면가까지 하향 조정을 원한다면 회사 정관을 수정해야 하는데 이번 임시 주주총회에서 이를 실행하는 거죠.

신주는 오는 9월27일 유통될 예정입니다. 신주배정기준일은 오는 8월31일이고요. 기준일까지 한 달 넘는 시간이 남아있죠. 남은 기간 동안 어떤 일이 일어날지 관심 있게 지켜볼 일입니다.

댓글

(1)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최신순 과거순 공감순
  • 행복한새끼
    행복한새끼 2021-07-21 19:35:04
    다른 기업 재무 담당 관계자는 "내부 사정을 모르지만 눈여겨볼 특이한 사례다. 거래소 승인이 될지도 궁금하다"라는 내용중에서 다른 기업재무담당관계자라고 하시는데 다른방송은 이러한 기사를 내면 다른기업이라는 표현을 쓰지 않고 정확하게 기업을 소개를 하던데.. 신빙성이 있는 의견인지 궁금해요... 저는 짧은 교육이지만 글을 써서 남에게 표현할때는 의문점을 만들어서는 안된다고 배웠습니다.. 기사내용에는 의문점이 상당히 많군요... 저글에 대한 근거자료가 있는지??? 궁금해요.. 뭐로 증명되나요?

요일별 Edi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