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030년까지 무공해 차량 100% 전환한다

발행일 2021-07-21 11:00:03
LG전자는 21일 2020~2021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했다.(사진=LG전자)

LG전자가 2030년까지 회사 전 차량을 무공해 차량으로 100% 전환한다. 회사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보고서 발간은 이번이 15번째다.

LG전자는 21일 ‘2020~2021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올해 보고서에선 2018년 지속가능경영 방향성·목표를 수립한 이후 지난 3년간의 성과를 점검해 새로운 중장기 지향점으로 △긍정적 환경가치+ △포용적 사회가치+ △신뢰받는 경영+을 정했다.

이를 위해 LG전자는 2050년까지 국내외 사업장에서 쓰는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한다. 고효율 태양광 패널로 재생에너지를 쓰며 부족한 전력은 재생에너지를 구매하는 방식이다.

회사가 보유하거나 임차한 업무용 차량은 단계적으로 전기차, 수소차 등 무공해 차량으로 바뀐다. LG전자는 2025년 기준 기존 내연기관 차량의 90%를 무공해 차량으로 변경할 계획이며 2030년까지 100% 전환이 목표다.

제품 개발, 생산, 사용, 폐기에 이르기까지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2030년까지 2017년 대비 50%로 줄이며 제품이 들어가는 플라스틱도 재생 플라스틱을 활용한다.

이밖에도 보고서에는 포용적 사회가치와 신뢰받는 경영을 위한 그간의 노력과 새로운 목표가 수립됐다.

권봉석 LG전자 대표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ESG 기반의 새로운 지향점을 수립했다”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며 경영 전반에 ESG를 반영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