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한국전력 협업해 '가정용 전력 효율성' 높인다

발행일 2021-07-29 11:00:02
LG전자 북미 사옥 전경. (사진=LG전자.)
LG전자가 가정에서 사용하는 에너지를 절약하기 위해 한국전력공사(한국전력)과 손을 잡았다. 양사는 효율적인 에너지 사용이 가능하도록 전력데이터 기반의 서비스를 발굴하고 개발할 계획이다.

LG전자는 29일 한국전려과 화상회의를 열고 ‘전력데이터 및 인공지능(AI) 기반 고객체감형 홈 에너지 서비스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맺었다. 협약식에는 이상용 LG전자 선행R&BD센터장, 김태용 한국전력 디지털변환처장이 참석했다.

LG전자는 올 하반기 LG씽큐(ThinQ) 앱에서 통합 에너지 모니터링 서비스를 선보인다. LG씽큐는 가전제품이 항상 최적의 상태를 유지할 수 있게 돕는 가전관리 앱이다.

에너지 모니터링 서비스를 활용하면 가전제품의 △에너지 사용량 △전기 요금 △에너지 절약 방법을 확인할 수 있다. LG전자는 전기요금이 부담되는 여름철, 에너지를 계획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한국전력과 협업해 에너지 모니터링 서비스 ‘정확성’을 제고할 계획이다. 한국전력이 제공하는 전력 데이터를 활용해 보다 구체적인 정보를 고객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빅데이터 활용으로 전기 요금을 절감하는 게 목표다.

전력 데이터 기반 에너지 모니터링 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고객은 한국전력의 지능형 원격검침장치(AMI) 전력량계를 설치하고 LG씽큐에서 한국전력이 운영하는 에너지마켓플레이스(EN:TER)에 고객 정보를 등록하면 된다.

양사는 중장기 관점에서 전기차 충전을 편리하게 할 수 있는 ‘전기차 충전 솔루션’도 힘을 합치겠다고 협의했다.

실시간 충전기 작동 현황, 충전상태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전기차 서비스 발굴에 나선다. LG전자 전기차 충전 솔루션과 한국전력 전기차 충전기 데이터를 활용하는 방식이다.

LG그룹은 최근 전기차 충전 솔루션에 적극적 행보를 보이고 있다. 지난 2일에는 모빌리티 플랫폼 서비스 기업 카카오모빌리티에 1000억원을 지분 투자했다. 그러면서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주행 데이터 확보와 배터리 교환, LG전자의 전기차 충전 솔루션 등 LG 계열사들의 미래 모빌리티 분야 신사업 기회를 모색하기 위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상용 LG전자 선행R&BD센터장은 “LG전자와 한국전력이 전력 사용의 효율성을 높이는 데 협력했다”며 “고객과 함께 실천할 수 있는 서비스를 바탕으로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그린 비지니스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뉴스레터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