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프렌즈’, NFT로 나왔다

발행일 2021-08-31 15:35:24
(사진=라인)

‘라인프렌즈’ 캐릭터가 NFT(Non-Fungible token·대체불가능 토큰)’로 만들어진다.

31일 네이버 관계사인 라인의 블록체인 자회사 라인테크플러스는 독자 개발한 ‘라인 블록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일본에서 라인프렌즈 NFT를 발행했다고 밝혔다.

NFT는 고유한 인식 값이 부여돼 복제가 불가능한 가상 자산을 뜻한다. 라인테크플러스는 라인프렌즈 오리지널 캐릭터인 브라운(BROWN), 샐리(SALLY), 코니(CONY)가 들어간 NFT 총 3종을 발행했다. ‘라인 응모’ 플랫폼에서 3일동안 선착순으로 퀴즈를 푼 총 60만명의 일본 이용자들에게 지급된다. 자세한 사항은 라인 블록체인 웹사이트 (https://blockchain.line.me/)에서 확인 가능하다.

앞서 라인은 라인 토큰이코노미와 블록체인 생태계를 확장하기 위해 일본의 블록체인·암호자산 담당 자회사인 LVC를 통해 라인 비트맥스 월렛에서 NFT 마켓 베타 버전을 선보인 바 있다.

라인 관계자는 “이용자들에게 블록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새로운 가치를 전달하고 암호 자산 링크의 사용성을 확대하기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NFT 관련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