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는 왜 미국 EV 세액공제 개편에 반대할까

발행일 2021-09-13 10:52:40
일본 자동차 기업 '혼다'가 미국의 전기차(EV) 세액공제 개편안에 대해 반대의 목소리를 높였다. 미국 제너럴 모터스(GM)와의 협업을 진행중인 혼다는 관련 개편안에 대해 불편한 기색을 숨기지 않았다. 

13일(한국시간) <로이터> 등에 따르면 미국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 세입위원회가 EV 세액공재 확대 개편안을 추진한다. 

(사진=혼다 홈페이지 갈무리)
해당 법안에 따르면 미국 내 노조가 구성된 공장에서 생산된 EV나 탄소배출 제로인 자동차를 구매할 경우 세액공제를 기존 7500달러(약 880만원)에서 1만2500달러(약 1467만원)까지 인상할 계획이다. 여기에 20만대 판매 이후 단계적 혜택이 축소되는 규정도 철회하는 내용까지 담겼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관련 법안 개편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공약과 일맥상통한다. 바이든 행정부는 오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 감축을 위해 미국 신차 판매량의 최소 50%를 EV로 채울 계획이다. 이를 통해 미국 내 일자리를 대폭 늘리겠다는 공약을 내세운 바 있다. 날로 커져가는 EV 시장에서 장기적으로 미국 기업의 점유율 확대를 노리겠다는 복안도 깔려 있다. 

실제로 해당 개편안이 적용되는 업체는 미국 내 '빅3'로 불리는 GM, 포드, 스텔란티스(포드 자회사)로 좁혀지지만 테슬라 등 일부 기업들에게도 혜택이 돌아갈 전망이다. 개편안에 포함된 중고 EV 거래 시 2500달러(약 293만원) 세액공제 신설 등의 조항이 시행되면 테슬라나 GM은 EV 가격 인하 효과를 누릴 수 있다. FCA 등 전미자동차노조(UAW)가 대표하는 공장에서 차량을 생산하는 기업들도 세액공제 효과를 받게 된다.

반면 미국에서 차량을 생산하는 무노조 외국계 기업들은 해당 개편안에 대해 반대의 목소리를 높였다. 

일본 자동차 기업 혼다는 입장문을 통해 "노조 소속 여부만으로 차별하는 것은 불공정하다"며 "앨라배마, 인디애나, 오하이오주에 있는 혼다 생산직 직원들은 공정하고 동등한 대우를 받을 자격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 기업 도요타 측도 비슷한 입장을 밝혔다. 

특히 혼다가 반대의 목소리를 높인 것은 최근 GM과 EV 플랫폼 분야에서 협업을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6일 일본 <닛케이아시아> 등에 따르면 혼다와 GM이 EV 모델 차체와 핵심 부품 구조 정보가 담긴 플랫폼 디자인을 공유하기로 합의했다. 관련 제휴를 통해 혼다는 중형 EV 모델용 'e아키텍쳐플랫폼'을 GM에 제공할 계획이다. GM의 경우 혼다에 EV 전기 동력 장치 개발에 필요한 기술을 공유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EV 세액공제 개편안이 통과될 경우 혼다가 얻을 수 있는 이익은 사실상 '제로'에 가깝다. 오히려 미국 내 전기차 생산 기업에 비해 경쟁력이 낮아질 것이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GM과 협업을 통해 야심차게 추진했던 EV 사업 비전까지 퇴색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속타는 혼다와는 달리 UAW는 개편안 발의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레이 커리 UAW 회장은 해당 개편안에 대해 "바이든 행정부의 EV 세액공제 개편안은 질 좋은 노조 일자리를 지원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