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확장 제동]골목상권 침해 논란 사업 접는다…상생기금 3000억원 조성

발행일 2021-09-14 14:41:21
경기도 성남시 판교테크노밸리에 위치한 카카오 사무실 입구 전경. (사진=카카오)


카카오가 골목상권 침해 논란 관련 일부 사업에서 철수한다. 또 상생 기금 3000억원을 마련할 계획이다.

카카오는 14일 △골목상권 논란 사업 철수 및 혁신 사업 중심으로 재편 △파트너 지원 확대를 위한 기금 5년 간 3000억 원 조성 △케이큐브홀딩스 사회적 가치 창출 집중 등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카카오 주요 계열사 대표들은 전날과 이날 연이어 전체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에 카카오와 주요 계열사들은 빠른 시일 내 합의된 내용에 대한 구체적 방안을 마련하고 실행할 계획이다. 카카오 측은 IT혁신과 이용자들의 후생을 더할 수 있는 영역을 중심으로 사업을 전개하고, 골목상권 논란 등을 가져온 사업들에 대해선 계열사 정리 및 철수를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플랫폼 종사자와 소상공인 등 파트너들과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어가기 위해 5년 간 상생 기금 3000억원도 마련한다. 또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지분 100%를 보유한 투자 전문 기업 케이큐브홀딩스는 미래 교육, 인재 양성과 같은 사회적 가치 창출에 집중하는 기업으로 전환한다.

이와 함께 카카오는 콘텐츠와 기술을 바탕으로 글로벌 비즈니스를 적극적으로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김 의장은 “최근의 지적은 사회가 울리는 강력한 경종”이라며 “카카오와 모든 계열 회사들은 지난 10년간 추구해왔던 성장 방식을 과감하게 버리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성장을 위한 근본적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술과 사람이 만드는 더 나은 세상이라는 본질에 맞게 카카오와 파트너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모델을 반드시 구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카카오는 모빌리티와 미용실 예약 등의 서비스가 골목상권을 침해한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카카오를 비롯한 주요 플랫폼 기업들에 대한 규제 이슈는 국회에서도 주요 쟁점으로 떠올랐다. 오는 10월 열릴 국정감사에서도 플랫폼 관련 불공정 행위에 대한 안건이 다뤄질 전망이다.

댓글

(1)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최신순 과거순 공감순
  • T 후니
    T 후니 2021-09-14 16:50:06
    카카오 보다 쿠팡 제제해라...
    동네 상권 다 죽는다.

요일별 Edi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