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가 LG유플러스보다 '디즈니+' IPTV 제휴 늦은 이유

발행일 2021-10-13 17:30:03
디즈니 플러스 로고(왼쪽)와 KT 로고. (이미지=KT)

KT가 LG유플러스보다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이하 디즈니코리아)와의 IPTV 제휴에서 한 발 늦은 것은 구글 운영체제(OS) 셋톱박스의 비중이 낮은 것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KT는 13일 디즈니 코리아와 모바일 제휴 계약을 맺었다. 하지만 IPTV '올레tv'에서 디즈니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 플러스(+)'를 제공하는 제휴는 체결하지 못했다. KT는 디즈니와 관련 협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디즈니코리아는 지난 9월 LG유플러스와는 모바일·IPTV 제휴 계약을 모두 맺었다. 때문에 LG유플러스는 디즈니 플러스의 국내 출시일 11월12일에 맞춰 모바일 요금제를 선보이고 IPTV와 LG헬로비전의 케이블TV에서도 디즈니 플러스를 연동할 수 있게 됐다.

LG유플러스는 구글 운영체제(OS)를 탑재한 셋톱박스의 비중이 95% 이상으로 디즈니와 넷플릭스 등 외부 서비스를 탑재하기가 상대적으로 유리하다. LG유플러스의 IPTV 이용자들은 별도의 셋톱박스 교체 필요없이 자동 업그레이드를 통해 디즈니 플러스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 


반면 KT는 구글 OS의 셋톱박스 비중이 낮다. 디즈니와 제휴 계약을 맺는다고 해도 물리적으로 시간이 필요하다. 구현모 KT 대표는 지난 9월15일 열린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과 통신 3사 대표 간담회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디즈니플러스와 제휴할 계획"이라며 "다만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가 아니라 셋톱박스가 교체돼야 하고 연동시험도 필요해 시간이 다소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가 디즈니와 맺은 IPTV 제휴 계약 내용도 KT에게는 걸림돌이다. 국내에서 일정 기간동안 디즈니 플러스의 IPTV 제휴는 LG유플러스와만 맺는 내용이 포함됐기 때문이다. KT는 셋톱박스의 OS 문제를 해결하더라도 당분간 올레tv에서 디즈니 플러스를 제공할 수 없는 상황이다.

LG유플러스는 앞서 넷플릭스와의 IPTV 제휴도 통신 3사 중 가장 먼저 맺은 바 있다. LG유플러스는 지난 2018년 11월 넷플릭스와 IPTV 제휴를 맺었다고 발표한 반면 KT는 이보다 약 2년이 늦은 2020년 8월에 계약을 맺었고 서비스는 10월부터 시작했다.

KT는 디즈니 플러스와의 모바일 제휴 계약은 맺은만큼 11월12일에 맞춰 신규 무선 요금제를 선보일 계획이다. 디즈니 플러스 제휴 요금제에 가입하는 KT 무선 고객은 5G 데이터 무제한 혜택과 함께 디즈니·픽사·마블·스타워즈·내셔널지오그래픽·스타 등 월트디즈니의 6개 핵심 브랜드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된다.

박현진 KT 커스터머전략본부장 전무는 "디즈니 플러스와의 협업을 통해 고객들의 콘텐츠 선택권이 넓어졌다"며 "앞으로도 KT는 고객들이 다양한 콘텐츠를 편리하게 접하고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뉴스레터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