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플라잉카 법인명 '슈퍼널'로...1700조 시장 공략

발행일 2021-11-10 11:39:28
현대차그룹이 공개한 인간 중심 모빌리티 조감도.(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 내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독립 법인의 이름을 '슈퍼널(Supernal)'로 확정했다고 10일 밝혔다. 슈퍼널은 2040년 1700조원 규모의 UAM 시장을 주도하기 위해 밸류체인을 강화한다.

슈퍼널은 '최상의 품질의', '천상의'라는 뜻으로 미래 항공 모빌리티(AAM, Advanced Air Mobility)를 통해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 사회의 변화를 이끌어 낸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2020년부터 미국 내 도심 항공 모빌리티 사업 관련 법인을 설립하고 전기 수직 이착륙장치(eVTOL)의 연구개발을 진행해 오고 있다. 법인명이 '슈퍼널'로 정해지면서 사업은 한층 속도를 낼 전망이다.

슈퍼널 로고.(사진=현대차그룹)

슈퍼널은 미국 워싱턴 D.C.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내년 캘리포니아에 연구시설 개설 등을 건설한다. 신재원 현대차그룹 UAM사업부장 겸 슈퍼널 CEO는 "새로운 차원의 이동수단을 통해 사회가 움직이고, 연결되고 살아가는 방식을 변화시키는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며 "현대차그룹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술, 제조 역량 등을 활용해 뛰어난 제품, 적절한 가격을 갖춰 대중에게 다가갈 것"이라고 말했다.

슈퍼널은 단순히 제품을 개발하는데 그치지 않고 기존 교통망에 미래 항공 모빌리티(AAM)가 통합돼 원활한 고객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할 예정으로 현재의 승차 공유 플랫폼과 같은 방식으로 손쉽게 운영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벤 다이어친 슈퍼널 최고기술책임자는 “우리는 처음부터 상업적인 제품을 목표로 최고의 안전, 적은 소음, 효율성, 합리적인 가격에 맞춰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슈퍼널은 2028년 도심 운영에 최적화된 완전 전동화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모델을 선보이고 2030년대에는 인접한 도시를 연결하는 지역 항공 모빌리티(RAM: Regional Air Mobility) 기체를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현재 양재동 본사와 남양연구소 등지에 흩어져 있는 국내 UAM사업부문을 용산구 원효로4가 현대차 사옥으로 통합이전해 기체 개발 및 사업 추진 등 업무 효율성을 높인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뉴스레터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