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폰 1000만]②SKT·KT·LGU+, 시장활성화 주역? 출혈경쟁 유발?

발행일 2021-11-24 17:04:43
알뜰폰 가입자 1000만명 달성을 맞아 알뜰폰 성장의 배경과 향후 과제를 진단해본다.

(왼쪽부터)양원용 KB국민은행 알뜰폰사업단장, 김형진 한국알뜰통신사업자협회장,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전 2차관이 2020년 10월27일 서울 서대문역 인근에서 열린 '알뜰폰 스퀘어 개소식'에서 알뜰폰 스퀘어 로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사진=과기정통부)

"가계통신비 인하에 도움이 되는 알뜰폰에 대해 알리고 시장을 키우는데 주된 역할을 했습니다"(통신 3사 관계자)

"가입자는 늘었다고 하지만 통신사 자회사들은 자본력을 바탕으로 출혈 경쟁을 유도해 시장이 질적으로 성장하는데 도움이 됐는지는 의문입니다"(알뜰폰 업계 관계자)

1000만 가입자 시대를 맞은 알뜰폰 시장에서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의 역할에 대해 통신사와 나머지 사업자들의 의견이 극명하게 엇갈렸다.

국내 알뜰폰 시장은 KT엠모바일·미디어로그·LG헬로비전·SK텔링크 등 통신 3사의 자회사들이 주도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올해 9월 기준 국내 알뜰폰 시장 점유율(가입자 수 기준)에서 KT 계열인 KT엠모바일이 11.8%로 1위를 기록했다. LG유플러스의 자회사인 미디어로그(8.14%)와 LG헬로비전(8.01%)이 2,3위로 뒤를 이었으며 SKT의 자회사 SK텔링크는 7.4%로 4위에 이름을 올렸다. 5위는 KB(1.73%), 6위는 KT스카이라이프(1.11%)가 각각 기록했다. 알뜰폰 상위 6개 사업자 중 5개가 통신 3사 자회사인 셈이다.

기존 MNO(이동통신) 시장에 이어 알뜰폰 시장도 통신 3사 중심으로 흘러가는 가운데 중소기업이 설 자리가 줄어들다보니 통신 3사가 알뜰폰 사업에서 철수해야 한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이에 대해 통신사들은 알뜰폰 시장을 활성화하는데 역할을 했다는 입장이다. 통신사 관계자는 "가계통신비 인하라는 알뜰폰의 취지에 맞춰 가격을 낮추고 LTE와 5G까지 가능한 데이터 혜택을 늘리며 가입자를 확대했다"며 "과거에는 어르신이나 학생용이라는 이미지가 강했지만 이제 젊은 소비자들도 알뜰폰을 많이 찾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통신 3사의 자회사를 제외한 나머지 알뜰폰 사업자들은 지나친 출혈경쟁 유도에 대해 우려했다. 자본력과 마케팅 역량을 앞세운 이통3사의 자회사들이 낮은 가격의 알뜰폰 요금제를 앞세워 가입자를 유치하다보니 중소기업 입장에서는 경쟁을 펼치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알뜰폰 업계 관계자는 "모기업의 지원을 받을 수 있는 통신사 자회사들은 원가 이하의 요금으로 가입자를 유치해 시장 가격을 떨어뜨렸는데 중소기업이 같은 가격으로 판매한다면 곧 사업성 악화로 이어진다"며 "한두달은 버틸 수 있어도 그 이상은 힘든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자본력을 바탕으로 한 낮은 가격으로 가입자를 쓸어가고 다른 사업자들을 고사시킨다면 결국 MNO 시장처럼 알뜰폰 시장도 통신사들만 남게돼 독과점 시장이 될 수 있고 이는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줄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잦은 경품 이벤트로 알뜰폰에 대한 이미지를 왜곡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업계 관계자는 "알뜰폰은 경품을 줄때만 사면 된다는 이미지를 심어줄 수도 있다"며 "이벤트를 할 땐 고객 문의가 몰릴 수밖에 업는데 (통신사 자회사)고객센터에서 제대로 응대를 못하는 경우도 있어 알뜰폰에 대한 이미지가 악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통신사 자회사의 알뜰폰 사업 철수 요구는 올해 국정감사에서도 나왔다. 지난 10월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윤영찬 의원은 제대로 된 경쟁 시스템을 만들기 위해 통신 3사의 알뜰폰 자회사들은 단계적으로 철수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에 대한 통신사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참석한 강종렬 SK텔레콤 ICT인프라 센터장은 "국회나 정부의 결정이 나오면 따르겠다"고 말했다. 반면 이철규 KT 네트워크 부문장과 권준혁 LG유플러스 부사장은 중소기업과 상생하고 있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이와 관련해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이용자들의 권리 침해 부분이 있어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뉴스레터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