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 더 주고, 리필하고....과기정통부, 청년 통신비 부담 완화나서

발행일 2022-01-11 12:00:02
사진=과기정통부

만 19~34세의 청년들은 올해 5월 말까지 공공 구직 사이트 이용 시 데이터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 SKT·KT·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는 청년들에게 무료 데이터를 제공하고 온라인 영어교육 이용권 등을 지급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11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청년 통신비 부담 완화 프로모션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모션은 '디지털 대전환 시대 청년 지원정책' 일환으로 과기정통부가 이통사, 알뜰폰 업체들과 협력해 마련한 것이다.

우선 구직 중인 청년들의 데이터 이용 부담 완화를 위해 6개월간 △워크넷 △장애인고용포털 △직업훈련포털 △고용복지플러스센터 홈페이지를 이용하는 경우 데이터 이용료가 자동 면제된다.

SKT는 청년 이용자를 대상으로 5월 31일까지 이용 가능한 데이터 리필쿠폰 3장을 지급했다. 리필쿠폰은 월 데이터 제공량이 10GB 이하인 요금제는 데이터 기본 제공량만큼, 그 이상의 요금제는 15~25GB 범위 내에서 요금제별로 데이터를 리필해 사용할 수 있다. 지급받은 리필 쿠폰은 모바일T월드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KT는 청년 이용자의 신청을 받아 6개월간 월 2GB의 데이터를 추가로 제공한다. 해당 혜택을 받고자 하는 KT 청년 고객은 'Y박스' 앱 내에서 신청할 수 있다. 기한은 이달 31일까지다. 신청일 익월부터 6개월간 데이터가 추가 제공된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12월6일~31일까지 청년 이용자들의 신청을 받아 2개월간 사용 가능한 AI 기반 영어교육 콘텐츠 이용권을 제공했다.

이와 함께 인스코비, 프리텔레콤 등 알뜰폰 사업자도 1월부터 신규 가입하는 20대 청년들을 대상으로 통신요금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인스코비는 LTE 음성 300분, 데이터 10GB, 문자 300건 요금제를 10개월간 월 1만1000원에(이후 1만9800원), 프리텔레콤은 LTE 음성 300분, 데이터 6GB, 문자 100건 요금제를 10개월간 6600원(이후 1만5400원)에 제공한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청년 데이터 프로모션을 시작으로 디지털 대전환 시대의 청년 지원정책을 더 속도감 있게 이행해 나갈 방침이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뉴스레터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