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열사 대표, 상장해도 2년간 주식 못 판다"...수습 나선 카카오, '먹튀 방지책' 통할까

발행일 2022-01-13 16:16:51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 (사진=카카오페이)

카카오페이 경영진의 스톡옵션 대량 매도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는 카카오가 ‘먹튀 방지책’을 내놨다. 13일 카카오 ‘공동체얼라인먼트센터(CAC)’는 전 계열사 대상 임원 주식 매도 규정을 마련하고 즉시 시행한다고 밝혔다.

앞서 류영준 대표를 포함한 카카오페이 경영진 8명이 지난달 총 44만993주에 달하는 스톡옵션을 블록딜(시간외대량매매) 방식으로 동시에 매각해 878억원의 차익을 챙기면서 ‘먹튀’ 논란이 불거졌다. 사태가 커지자 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의 후임자로 임명됐던 류 대표는 결국 내정자 자리에서 스스로 물러났다.

이번에 마련된 규정에 따르면 앞으로 카카오 계열사 임원은 상장 후 1년 간 주식을 매도할 수 없다. 스톡옵션 행사를 통해 받은 주식도 예외없다. 적용 시점은 증권신고서 제출일로부터 상장 후 1년까지다. CEO(최고경영자)의 경우 매도 제한 기간이 2년으로 더욱 엄격하게 제한된다. 임원들의 공동 주식 매도 행위도 금지다.

상장사 임원 주식 매도에 대한 사전 리스크 점검 프로세스도 신설됐다. 이에 따라 임원이 주식을 매도하려면 1개월 전 매도 수량·기간을 미리 CAC와 소속 회사 IR팀 등에 공유해야 한다. 주식 매도 규정은 계열사를 이동해 기존 회사 임원에서 퇴임하더라도 적용된다. 또, 올해 예정됐던 카카오모빌리티·카카오엔터테인먼트 등 기존 계열사들의 상장도 전면 재검토할 방침이다.

한편 이번 규정을 마련한 CAC는 이달 초 개편된 컨트롤타워로 지속가능한 성장 관점에서 카카오 전체 계열사들의 전략·방향을 조율하고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 카카오의 △사회적 역할 △경영진·임직원들의 윤리 의식 강화 △리스크 방지 등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고민해 적용할 계획이다.

댓글

(1)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최신순 과거순 공감순
  • x****
    x**** 2022-01-14 16:19:54
    쥴리랑 친하게 지내는 카카오 의장...
    돈에만 눈멀고...
    누구나 할수 있는 서민 아이템에 프로그램 그럴싸하게해서 서민죽이는 기업..
뉴스레터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