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너지솔루션, IPO 역사 새로 쓴다...공모가 30만원 확정

발행일 2022-01-15 11:27:20

IPO 사상 최대어로 불리는 LG에너지솔루션이 공모가를 30만원으로 확정했다. 수요 예측 당시부터 최상단을 기록할 것이란 전망이 쏟아졌는데, 예상대로 최상단으로 결정됐다. 지난 11일과 12일 이틀에 걸쳐 진행된 수요예측에서 1경원이 몰린 영향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수요예측 결과를 공시했다. 공모가는 30만원으로 확정됐다. 주당 희망공모가액(25만7000원~30만원)의 최상단이다.

수요예측에는 국내 기관 1536곳, 해외 기관 452곳 등 총 1988개 기관이 참여했다. 경쟁률은 2023 대 1을 기록했다. 유가증권시장(KOSPI) 기업공개(IPO) 수요예측 역사상 최고 경쟁률이다. 기존 가장 높은 기관 경쟁률은 SK아이이테크놀로지가 기록했던 1883대 1이었다. 카카오뱅크는 1733대 1을 기록했다. 

전체 주문 규모는 1경5203조 원이다. 1경은 1조의 1만배에 달하는 규모다. '경(京)' 단위의 주문 규모가 모인 것 역시 이번이 처음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IPO 역사의 기록을 갈아치우면서 증시에 입성할 전망이다.

특히 수요예측에 참여한 모든 기관투자자들은 주당 희망공모가액으로 최상단인 30만 원 이상을 제시했다. 일정 기간(15일~최대 6개월) 동안 주식을 팔지 않기로 하는 의무보유확약 신청 비율도 77.4%에 달했다.

LG에너지솔루션의 최종 공모주식수는 4250만주(LG화학 구주 850만주), 총 공모 규모는 12조7500억원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IPO로 조달한 자금 중 대부분을 증설에 쓸 계획이다. 양극재 등 배터리 소재 내재화와 R&D에도 투자금을 배정한다.

전기차 시장이 매해 빠르게 성장하면서 배터리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글로벌 배터리 시장은 CATL과 LG에너지솔루션이 '2파전'을 벌이고 있다. 글로벌 수요의 절반을 두 회사가 책임지고 있는 가운데 배터리 시장의 '왕좌'를 차지하기 위한 캐파 경쟁이 치열하다. 이중 LG에너지솔루션은 북미와 유럽 시장에서 강점을 보이고 있어 이번 IPO를 통해 본격적인 'CATL 사냥'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LG에너지솔루션은 북미 홀랜드 공장과 GM 합작사인 얼티엄셀즈 증설에 5조6000억원을 투자한다. 유럽 폴란드에는 1조4000억원을, 중국 남경 공장에는 1조2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국내 오창공장에는 5600억원의 투자금을 배정했다. 약 8조7600억원의 투자금을 증설에 배정한 것이다. LG에너지솔루션이 IPO로 조달할 자금의 절반을 넘는 규모다

LG에너지솔루션의 상장 후 시가총액은 확정 공모가 기준 70조2000억원이다. 삼성전자(461조원), SK하이닉스(93조)에 이어 코스피 상위 세번째 종목이 될 전망이다. 

LG에너지솔루션 대표이사 권영수 부회장은 "글로벌 배터리 선도 기업인 LG에너지솔루션의 지속적 미래 성장 가능성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해준 국내외 기관 투자자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고객에게 신뢰받고 나아가 사랑받는 기업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1)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최신순 과거순 공감순
  • 배석
    배석 2022-01-16 05:51:06
    권 부회장님 화이팅 !
뉴스레터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