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 넘어 정보 플랫폼으로…진화하는 카카오톡

발행일 2011-10-12 14:14:58
국내 스마트폰 보급 대수는 2천만대를 넘보고 있지만, '카카오톡' 이용자는 벌써 2500만명이 넘었다. 한국어와 영어, 일본어, 스페인어 등 4개 언어로 제공되고 있음에도 이미 26개 나라에서 카카오톡을 쓴다. 전체 이용자의 20%인 500만명은 해외 이용자다. 한 이용자당 평균 65명의 친구와 연결하고 있으며, 이들이 올리는 메시지는 하루 6억개에 이른다.

이 정도면 단순한 스마트폰용 메시징 앱 수준을 넘어선다. 그래서 카카오톡의 다음 움직임은 자연스러운 수순으로 보인다. '메시징 서비스를 넘어 플랫폼으로 확장하겠다'는 심산이다.

여기서 '플랫폼'이 뜻하는 바는 두 가지다. 지인끼리 안부를 묻는 사적 메시지를 넘어 다양한 브랜드나 정보와도 '친구'를 맺는다는 점과, 카카오를 넘어 다양한 모바일 앱으로 메시지를 확장하겠다는 뜻이다.

카카오는 10월12일 이 같은 내용을 뼈대로 한 카카오톡 플랫폼 진화 방향을 미디어데이를 통해 소개했다.

'플러스친구'로 메시지 넘어 정보 공유

카카오를 플랫폼으로 확장하는 핵심 서비스는 두 가지다. '플러스친구'와 '카카오링크2.0'이다.

플러스친구는 확장된 친구 관계다. 이제 카카오톡에서 관심 정보나 뉴스, 할인쿠폰과 공연 동영상 등을 제공하는 사업자나 브랜드를 친구로 맺을 수 있게 됐다. 예컨대 'SM타운'을 친구로 맺으면 오늘 아침 슈퍼주니어 멤버들이 찍은 따끈한 사진을 카카오톡으로 전송받고 뉴욕 공연 동영상도 실시간 받아보게 된다. '무비위크' 친구는 이번주 신작 영화나 출연자 정보를 메시지로 쏴주고, '아웃백스테이크'는 집 근처 매장에서 무료로 쓸 수 있는 음료수 쿠폰을 보내준다. '메시지'를 넘어 '정보'를 주고받는 플랫폼으로 확장되는 셈이다.

친구 맺는 방법도 다를 바 없다. 지금처럼 관심 있는 플러스친구를 친구로 등록하면 된다. 추천 친구 목록에서 찾아 등록하거나, 아이디를 직접 검색해 친구로 등록하면 된다. 친구 등록 과정에서 이용자 개인정보는 상대방에게 전송되지 않는다. 플러스친구가 보내주는 정보나 혜택이 필요없다고 여겨지면 언제든 친구에서 삭제할 수 있다.

카카오는 우선 21곳 파트너와 함께 플러스친구 서비스를 시작한 뒤, 친구 대상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이제범 카카오 대표는 "궁극적으로 모든 스타나 브랜드, 소상공인이 들어올 수 있도록 오픈 플랫폼을 지향할 것"이라고 밝혔다.





외부 앱으로 메시지 확장하는 '플러스링크'

플러스친구가 기업이나 브랜드를 위한 플랫폼이라면, 카카오링크는 앱 개발사를 위한 플랫폼이다. 카카오링크는 모바일 앱이나 웹페이지에서 카카오톡으로 링크를 보낼 수 있는 API다. 앱 개발사가 이를 적용하면 해당 앱 이용자가 카카오톡으로 관련 링크를 전송해 친구에게 정보를 알려주거나 친구를 앱으로 초청할 수 있게 된다.

카카오는 지난 4월 '카카오링크1.0'을 공개해, 지금까지 1천여개에 이르는 앱이 카카오링크를 적용하고 있다. 하지만, 기존 카카오링크1.0은 모바일웹으로만 콘텐츠를 보내는 한계를 지니고 있었다.

이번에 공개된 카카오링크2.0은 모바일웹 뿐 아니라 앱으로 직접 링크를 전송하도록 개선됐다. 대표적인 게 게임이다. 예컨대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의 '카오스 디펜스' 게임을 즐기는 카카오톡 이용자가 '카카오톡 배틀' 버튼을 눌러 카카오톡 친구에게 초대 메시지를 보내고, 메시지를 받은 친구가 '앱으로 연결' 버튼을 눌러 게임을 함께 즐기는 식이다.

카카오링크는 어떤 앱 개발사든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도록 API를 열었다. 지도 앱 제작사라면 카카오링크를 연동해, 이용자가 카카오톡 친구에게 모임 장소 지도를 링크로 전송하고 공유할 수 있다. 음악이나 동영상 앱에서 카카오링크를 적용하면, 카카오톡 친구끼리 앱 안에서 같은 음악이나 동영상을 함께 띄워놓고 즐길 수 있다.





이제범 카카오 대표는 "모바일에서 중요한 것은 실시간성과 온·오프라인 경계를 허무는 것, 두 가지"라며 "어떤 상황에서 어떤 시간과 장소에서도 의미 있는 정보를 실시간 주고받는 플랫폼이자, 오프라인에서도 스마트폰으로 항상 연결돼 있는 세상이란 점에서 가능성을 발견하고 꾸준히 도전해나갈 것"이라고 카카오 플랫폼의 도전 방향을 밝혔다.

카카오는 플러스친구와 카카오링크2.0을 발표하며 기존 4개 언어 외에 중국어 번체·간체, 태국어, 터키어, 독일어, 프랑스어, 포르투갈어, 이탈리아어 지원을 시작했다. 지난 9월에는 리서치인모션(RIM)과 손잡고 블랙베리용 카카오톡 공개 시험판도 내놓았다. 카카오와 RIM은 올해 안에 블랙베리에 최적화된 카카오톡 정식판을 선보일 예정이다.

최근에는 카카오톡 메시지 전송 속도를 최대 20배까지 높이는 '겁나 빠른 황소' 프로젝트도 공개했다. 이 프로젝트는 안드로이드용 이용자를 대상으로 오늘부터 잇따라 적용되며, 아이폰 이용자는 11월말께부터 순차 적용될 예정이다.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

뉴스레터
  •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