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스마트폰-PC 수요 두자리수 감소

발행일 2020-05-27 08:05:09
CES 2020 전시장 모습. (기사 내용과 무관) CES조직위원회 제공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스마트폰과 PC 등 이른바 '소비자용 기기'(Consumer Device)의 수요가 1년새 두자리수 감소폭을 보였다.

5월 26일(현지시간) <테크크런치>는 시장조사업체 가트너가 발표한 2020년 세계시장 전망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스마트폰 출하량은 전년 대비 13.7% 하락이 전망된다. 가트너는 스마트폰 시장이 비록 최근 조금씩 성장세 감소를 보여오긴 했으나, 당초 5G 상용화 확대로 올해 일정 부분 기대됐던 반등이 꺾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PC 시장 역시 전년보다 10.5% 출하량 감소가 예측됐다. 그나마 재택근무에 따른 노트북 제품 수요가 다소 증가한 것이 하락폭을 상쇄했다는 설명이다. 가트너는 노트북과 크롬북, 태블릿 등이 코로나19로 인한 영향을 적게 받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가트너 제공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