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생 조짐일까...쌍용차 "인도중앙은행, 마힌드라 감자 승인"

발행일 2021-03-11 14:39:34


부활의 신호일까. 금융권에 이어 정치권에서도 쌍용자동차(이하 쌍용차)를 살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매각의 최대 난제인 대주주 마힌드라의 지분 감자 문제까지 해결되면서 쌍용차의 새 주인 찾기에 속도가 붙게 됐다.

쌍용차는 11일 인도중앙은행(RBI)이 최근 쌍용차의 지분 75%를 보유한 최대주주 마힌드라에 대해 감자를 승인했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공식 문서를 전달 받았다고 밝혔다.

그간 인도 정부와 RBI는 마힌드라의 감자에 대해 자국 기업의 해외 보유 지분 매각시 제한선 (25%)규정을 위반하는 행위로 해석해왔다. 그러다 최근 쌍용차에 예외를 적용해 감자를 승인하는 쪽으로 방향을 튼 것이다. 자국 기업의 이익 보호 차원이란 관측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인도중앙은행으로부터 마힌드라의 쌍용차 보유지분(74.65%) 감자 승인에 대한 공식문서가 접수됐다"며 "이는 인도중앙은행이 자국 기업이 외국투자 지분 매각 시 25% 이상 감자를 불허하는 규정에도 감자를 예외적으로 승인한 것"이라고 말했다.

마힌드라 지분 감자 문제가 해결되면서 쌍용차는 P플랜(사전 회생계획)돌입에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쌍용차는 잠재적 투자자 후보인 HAAH오토모티브홀딩스와 투자 계약을 맺고, 회생 계획안을 전체 채권자에게 공개해 P플랜 돌입을 위한 동의를 받는다는 계획이다. P플랜에는 감자를 통해 대주주인 마힌드라 지분율을 낮추고 HAAH오토모티브가 2억5000만 달러(약 2800억 원) 규모 유상증자에 참여해 대주주(51%)로 올라서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아직 안심할 단계는 아니다. HAAH오토모티브의 투자 의사가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쌍용차가 보유한 3700억원 규모의 공익 채권을 부담스럽지만, 요구 사항 중 하나인 산업은행의 자금 지원 여부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만약 HAAH오토모티브의 투자 불이행으로 P플랜이 무산되면 쌍용차는 법정관리를 받게 된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

뉴스레터
  •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