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법인 KL파트너스 변호사·산은-NH증권 금호 담당자, 줄줄이 검찰 조사

발행일 2021-03-18 09:46:33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 사옥.(사진=금호산업 홈페이지 홍보 브로셔)


과거 금호아시아나그룹 주요 자본거래를 자문했던 법무법인 KL파트너스 소속 변호사가 '금호아시아나그룹의 계열사 부당지원' 의혹과 관련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또 금호아시아나그룹을 관리하거나 금호아시아나그룹 주요 자본거래에 관여한 산업은행과 NH투자증권 핵심 관계자들도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금호 비리 수사가 금호아시아나그룹 계열사 외 주변부에까지 확대되는 모양새다.

18일 법조계 및 재계에 따르면 KL파트너스 소속 A변호사와 산업은행 소속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구조조정 담당자가 줄줄이 검찰 조사를 받는 등 금호아시아나그룹 계열사 부당지원 의혹 관련 검찰 수사가 전방위로 확대되고 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는 지난해 11월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와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 바 있고 최근에는 금호터미널 광주 본사 및 서울사무소와 아시아나항공 본사 및 계열사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다.

금호 비리는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거의 해체 상태에 갔던 그룹(금호산업 및 아시아나항공 등)을 산업은행으로부터 되사와 재건하는 과정에서 무리하게 자금조달을 하며 그룹에 손해를 끼쳤고 이 과정에서 주요 계열사들로부터 부당지원을 받았다는 의혹을 말한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해 8월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 등 계열사를 이용해 총수 지분율이 높은 금호고속(금호홀딩스)을 부당지원했다며 시정명령과 320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동시에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 박삼구 전 회장, 당시 전략경영실 임원 2명을 고발, 이후부터 이어지고 있는 검찰 수사다.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KL파트너스 소속 변호사는 역대 금호그룹 주요 딜을 관리하며 핵심 도우미로 일해왔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아시아나 매각 자문을 비롯해 △금호기업의 금호터미널 인수합병(2016년) △ 금호고속 인수 및 합병(2017년) △금호사옥 매각(2018년) △아시아나항공 전환사채(CB)발행 등 금호아시아나그룹의 명운을 가르는 딜의 법률자문을 맡았다.

법조계 관계자는 "참고인 성격의 조사"라며 "수사가 확대되는 과정에서 금호아시아나그룹 주요 거래를 잘 알고 있는 인물을 부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관심을 끄는 것은 A변호사가 최근 또 다른 금호 가계 인물 중 한명인 박철완 상무의 법률 자문을 맡고 있다는 점이다.

KL파트너스 해당 변호사는 <블로터>의 전화통화에서 검찰 조사와 관련 "할 얘기가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금호아시아나그룹과 박철완 상무의 관계에 대해서는 "전혀 관계가 없다"고 했다.

이 외에도 과거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주요 자본거래를 담당했던 산업은행 전 금호 담당자와 NH투자증권 핵심 관계자들이 줄줄이 검찰 조사를 받았다. 특히 산업은행의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구조조정 담당자들은 퇴직자들까지 조사가 이어지는 것으로 파악된다.

금융업계 관계자는 "직접 검찰에 나가 진술하고 온 것으로 안다"며 "산은은 금호아시아나그룹 계열사 부당지원 추정 시점에 금호아시아나그룹 주채권은행으로서 관리하는 위치에 있어 이에 대한 조사"라고 말했다. 그는 "부당지원 의혹 외 다른 비리 혐의에 대해서도 산은과 NH투자증권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가 이루어지기도 한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아시아나항공 및 그룹 지주회사 역할을 하고 있는 금호고속 부실화로 해체 위기에 몰려 있다. 검찰 수사는 공정위 고발 내용 외에도 금호 상표권 계약, 베트남 호텔인 아시아나플라자사이공 지분 거래, 금호산업 지분 TRS 거래, 금호리조트 매각과 회계처리, 금호티앤아이를 활용한 계열사 지분 거래 등 과거 이뤄진 수많은 자본거래로까지 확대되는 것으로 보인다.

법조계 관계자는 "연루자 수 명이 이미 구속됐고 추가 수사가 이뤄지고 있는만큼 더 많은 피의자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

뉴스레터
  •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