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의 새로운 ESG 도전…’플라스틱 선순환’

발행일 2021-03-23 12:09:41
LG화학·이너보틀 MOU 체결식.(사진=LG화학.)


LG화학이 플라스틱의 제조부터 수거, 재활용까지 사용주기를 모두 관리하는 ‘플라스틱 선순환’ 구조를 만든다.

23일 LG화학은 친환경 패키징 솔루션을 제공하는 국내 스타트업 이너보틀(Innerbottle)과 손잡고 플라스틱 화장품 용기를 재활용하는 ‘플라스틱 에코 플랫폼(Plastic Eco-Platform)’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LG화학과 이너보틀이 추진하는 플라스틱 선순환 구조.(이미지=LG화학.)


양사의 구체적인 에코 플랫폼은 ‘소재(LG화학)→제품(이너보틀)→수거(물류업체)→리사이클(LG화학·이너보틀)’ 형태를 취하고 있다. LG화학이 제공하는 소재로 이너보틀이 화장품 용기를 만들고, 이를 수거한 뒤 LG화학과 이너보틀이 원료 형태로 재활용하는 방식이다. LG화학에 따르면 이를 통해 플라스틱을 100% 완벽하게 재사용할 수 있다.

LG화학과 이너보틀은 에코 플랫폼을 올 하반기 이너보틀이 생산 중인 화장품 용기에 적용할 계획이다. 이후 식품·의약품 용기 분야 등으로 적용 영역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너보틀은 투명한 플라스틱 병 안에 풍선 모양의 ‘실리콘 파우치’를 넣은 화장품 용기를 제작하고 있다. 이 용기에는 내부의 실리콘 파우치에만 내용물이 담기기 때문에 외부 플라스틱 용기를 별도 세척 과정 없이 바로 재활용할 수 있다.

LG화학은 에코 플랫폼을 통해 생산된 제품이 플라스틱 용기를 사용하는 전 산업 영역으로 확대되면 ▲별도의 폐기, 분류, 세척 등의 절차 생략에 따른 재활용 플라스틱 생산 비용 절감 ▲재활용 원료 사용에 따른 화석 원료 사용량의 획기적 감축 ▲대규모 탄소 감축 효과 등이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LG화학 석유화학 글로벌사업추진총괄 허성우 부사장은 “글로벌 메가 트렌드인 ESG 분야의 시장 기회를 선점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만드는 세계 최초의 플라스틱 자원 순환 생태계를 국내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함께 만들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환경과 공존하는 친환경 석유화학 사업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

뉴스레터
  •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