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재팬, 콘텐츠 제작사 설립...韓 웹툰 키워 글로벌 노린다

발행일 2021-04-19 15:31:49
카카오재팬이 국내 웹툰 콘텐츠 발굴·육성에 나선다. 19일 카카오재팬은 한국 내 첫 번째 자회사인 ‘스튜디오 원픽’ 홈페이지(www.studio1pic.com)를 개설, 일본 픽코마(piccoma)와 협업을 원하는 창작자를 적극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스튜디오 원픽은 카카오재팬이 설립한 웹툰 콘텐츠 제작 스튜디오다. 만화잡지 ‘아이큐 점프’ 편집장 출신 김현주 대표가 수장을 맡았다. 웹툰·웹소설 전문 기획자, 현직 웹툰 각색작가 등도 회사를 이끈다. 일본 만화 서비스인 ‘픽코마’ 연재를 비롯해 국내외 진출을 위한 콘텐츠를 제작하는 데 주력할 예정이다.

▲사명은 독자들의 ‘1pick(원픽)’을 받는 콘텐츠를 제작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출처=카카오재팬)

앞서 카카오재팬은 지난 2월 웹툰 제작사인 스토리작(대원미디어 자회사)과 일본에 합작회사(JV)인 셰르파스튜디오(SHERPA STUDIO)를 설립한 바 있다. 카카오재팬은 두 회사를 한·일 ‘콘텐츠 요람’으로 키운다는 구상이다. 세계 최대 만화시장인 일본의 IP와 글로벌 웹툰 시장을 선도하는 한국의 제작 역량을 결합해, 경쟁력 있는 웹툰 콘텐츠를 만드는 것이 목표다.

카카오재팬 김재용 대표는 “스튜디오 원픽과 셰르파스튜디오를 통해 한·일 양국에서 우수한 창작자와 작품을 동시에 육성해 이를 글로벌 시장에 선보이고자 한다”면서 “독자에게 원픽이 될 최고의 작품을 제공하고, 창작자에게는 함께 일하고 싶은 스튜디오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

뉴스레터
  •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