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잇단 악재에 '컨트롤타워' 개편..."계열사 관리 강화"

발행일 2022-01-12 18:15:08
(사진=카카오)


카카오가 잇단 악재에 ‘컨트롤타워’ 조직을 개편했다. 계열사 경영 전반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는 방향이다.

12일 카카오에 따르면 연초 기존 컨트롤타워인 ‘공동체컨센서스센터’가 ‘코퍼레이트얼라인먼트센터(CAC, corporate alignment center)’로 이름과 역할이 바뀌었다.

공동체컨센서스센터(구 공동체성장센터)는 2017년 카카오가 당시 임지훈 대표 직속 기구로 신설한 것이다. 카카오페이, 카카오모빌리티 등 주요 사업 부문이 분사하면서 계열사 수가 많아지고 덩치도 커지면서 컨트롤타워가 필요했는데, 이에 계열사 주요 현안 및 애로사항을 점검하고 본사와의 원활한 협업 체계를 구축하려는 목적이었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골목상권 침해 논란에 카카오모빌리티 등 기존 이해관계자들과의 갈등, 카카오페이 경영진의 스톡옵션 대량 매도 사건 등 계열사발 악재가 연이어 일어나면서 컨트롤타워가 계열사의 경영활동은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고 있단 지적이 나왔다. 특히 각 계열사들이 생각하는 방향과 전략이 일치하지 않는데, 이에 대한 조율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CAC는 기존보다 카카오 공동체가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방향으로 함께 갈 수 있게 중간에서 조율하는 역할을 하는 데 집중할 것으로 분석된다. CAC 센터장도 여민수 카카오 대표가 겸직하기로 했다. CAC 세부 구성 및 역할에 대해선 기존보다 강화하는 방향으로 앞으로 정립해 나갈 예정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CAC는 카카오의 지속가능한 성장 관점에서 공동체 전략 방향의 ‘얼라인먼트’를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고민하는 조직이 될 것”이라며 “미래이니셔티브센터와 함께 양 축이 돼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3일 카카오는 미래이니셔티브센터 신규 임원 인사를 단행하고 미래 성장 동력 발굴을 위한 사업 전략 수립에 속도를 낸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

(1)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최신순 과거순 공감순
  • 부한
    부한 2022-01-13 09:36:26
    카카오컨트롤타워는 언제 상장해요??
뉴스레터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