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디지털 루피' 준비한다..."CBDC를 위한 시간 가까워져"

발행일 2021-07-23 11:14:36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인도 중앙은행이 CBDC(디지털 법정화폐) 출시를 검토하고 있다.

<테크크런치>에 따르면 인도준비은행의 티 라비 산카르 부총재는 22일(현지시간) "최근 남아시아 국가들의 외환·IT 정책에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CBDC의 단계적 도입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인도준비은행은 인도의 중앙은행이자 인도 법정화폐인 '루피'의 발행 및 은행 시스템 규제를 담당하는 기관이다.

또 그는 "도·소매 분야를 포함해 특정 목적의 CBDC 활용성, 위험성을 신중하게 평가해왔다"며 "이제 CBDC를 위한 시간이 가까워졌다"고도 말했다. CBDC가 현금 의존도를 낮추고 더 원활한 국제 정산도 가능케 할 것이란 입장이다. CBDC를 통해 세계 결제 시스템에서의 리더십 제고도 기대하고 있다.

이는 미국, 중국, 일본, 독일에 이어 세계 5위의 경제 규모를 자랑하는 인도의 CBDC 도입이 멀지 않았다는 점을 시사한다. CBDC는 블록체인을 이용해 디지털로 유통되는 법정화폐의 안정성 및 관리 편의를 강화한 지불 수단이다. 기존 종이화폐와 완전히 같은 가치를 지니며 중앙은행이 발행함으로 가격 변동성도 없다. 현재 중국이 CBDC 개발과 유통에 가장 적극적인 나라로 꼽히며 한국도 최근 한국은행이 CBDC 모의실험 사업을 개시하며 발행 가능성이 검토되고 있다.

한편 인도가 CBDC 도입 의지를 드러냄에 따라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자산에 대한 정책에도 변화가 생길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도는 가상자산 거래에 부정적인 국가로 분류된다. 올해 초 하원에서는 '가상자산 금지법'이 추진됐으며 산카르 부총재도 이날 "CBDC는 가상자산(암호화폐)의 변동성에서 국민들을 보호할 것"이라며 가상자산의 단점을 꼬집었다.

다만 올해 3월 인도 재무부 장관이 "가상자산 정책에 신중한 접근을 취할 것"이라고 발표한 데 이어 인도 기업들의 가상자산 투자 내역 공시를 의무화하도록 하는 등, 가상자산의 무조건적인 퇴출 대신 제도권 내에서 관리하려는 모습들도 관측되고 있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