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국감]여야, 최인혁 거취 두고 맹공…네이버 한성숙 “후임 찾아야”

발행일 2021-10-07 07:08:45
(사진=국회 의안중계시스템)
“후임을 찾는 단계가 필요하다.” 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의 거취에 대해 여야 의원들이 추궁하자 이같이 말했다.

앞서 네이버 직원이 지난 5월 ‘직장 괴롭힘’에 시달리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문제를 묵인·방조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최인혁 전(前) 네이버 최고운영책임자(COO)는 ‘도의적 책임’을 지겠다며 네이버 본사에 사의를 표했다. 그러나 네이버파이낸셜·해피빈 재단 대표 등 계열사 직책은 유지하고 있어 비판이 잇따랐다.
“최인혁 대표 유지…책임자 처벌 미흡” 여야 맹공
여야 의원들은 네이버가 최 대표를 비호하고 있다며 날을 세웠다.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발적인 사임은 징계가 아니다. 네이버가 해고해야 했다”면서 “신고를 받아도 조사 안하고, 조사해도 징계하지 않았다. 책임자를 제대로 처벌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은 “네이버가 계열사를 통해 ‘임원 돌려막기’를 하고 있다”고 호통을 치고, “전체 계열사의 특별근로감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장철민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최 대표의 사퇴를 촉구하면서 “진짜 책임 있는 사람들이 명확한 책임을 지지 않고 있다. 네이버 직원이라면 엄청난 패배감을 느낄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한 대표는 “경영진들 전부 이 사안에 대해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 연말까지 방안을 만들고자 한다”고 답했지만, 장 의원은 “구조를 깨지 않으면 네이버의 문제는 영원히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며 “네이버가 일을 처리하는 태도에 문제가 많다. 최인혁 대표가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의 분신 같은 존재인가”라고 거듭 질책했다.

한 대표는 “밖에서 말하는 것처럼 (이해진과) 특별한 관계여서 그런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도 “네이버파이낸셜이 막 만들어졌고 후임을 찾는 일이 필요하다. 네이버 경영진도 마찬가지로 전체적인 변화를 위해서는 시간이 필요해 이해를 바란다”고 말했다. 연말까지 단계적으로 구조 개편에 나서겠다고도 밝히면서 경영진 ‘물갈이’를 시사했다.
(사진=국회 의안중계시스템)
이날 네이버의 전반적인 조직문화도 도마에 올랐다. 고용부가 국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네이버는 2019년 7월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이 시행된 이후 사내에 신고된 18건 중 1건만 징계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 의원은 “조사도 6건에 그치고 나머지 12건은 깔아 뭉갰다”며 “신고 받아도 조사 안 하고, 조사해도 징계 안 했다. 가해자는 복직시키고, 피해자는 퇴사했다”고 질타했다. 한 대표는 “18건 가운데 신고자 본인이 철회한 것도 있다”면서도 “미진한 부분이 많은 것 같다. 살펴볼 것은 살펴보고 다시 점검해야 할 부분이 있으면 점검하겠다”고 답했다.

국감장에서 한 대표는 고인의 죽음에 대해 거듭 사과했다. 한 대표는 “이번 사건에 굉장히 많은 충격을 받았다. 동료들과 고인, 유가족에게 사과드리고 동료를 제대로 챙기지 못한 것도 사과한다. 바꿀 부분은 다 바꾸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구체적인 개선방안은 밝히지 않았다. 애매한 답변도 반복됐다. 노동조합 조사 보고서에 근거해 사전에 ‘직장 괴롭힘’ 문제를 인지했는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한 대표는 “직원들과의 간담회에서 괴롭힘 당했다는 얘기는 나오지 않았다”고 답했다. 또 “그렇다면 노동조합 조사가 사실과 다른 건가. 결과보고서에서 단 하나라도 사실이 아닌 게 있냐”는 물음엔 “(해당 간담회에서) 특정인에 대한 이야기를 들은 건 아니었다”고 에둘러 답했다.

한편 고용부는 네이버에 대한 특별근로감독 결과를 바탕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뉴스레터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