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EV6’ 공개...아이오닉5와 비교 퀵뷰!!!![퓨처클립]

발행일 2021-03-30 19:00:16
기아가 30일 디지털 월드프리미어로 첫 전기차 시리즈 모델을 공개했다. 정식명은 ‘The Kia EV6’, 일명 EV6다.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5에 이어 한 달 만에 공개된 현대차그룹 ‘E-GMP’ 기반 두 번째 모델이다.

기아의 새로운 브랜드 슬로건 ‘무브먼트 댓 인스파이어즈(Movement that inspires)’를 상징하는 EV6는 기아의 중장기 사업전략 ‘플랜S’에 기반한 최초의 전용 전기차다. 스탠다드, 롱 레인지, GT-Line(라인) 모델이 연내 먼저 출시되며 이후 고성능 버전인 GT 모델까지 총 4개 라인업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사전예약은 오는 31일부터 4개 라인업 모두 시작된다.


EV6의 느낌은 전반적으로 미래 지향적이라 볼 만하다. 상호 대비적 개념을 결합한 디자인 개념 ‘오퍼짓 유나이티드(Opposite United)’를 반영했다고 한다.

전면부에는 전기차 이미지에 맞춰 기존 ‘타이거노즈’를 재해석한 ‘디지털 타이거 페이스’와 주간 주행등(DRL)이 어우러졌다. 하단 공기흡입구는 EV6를 시각적으로 더 넓게 보이게 한다. 전기차의 평평한 바닥으로 공기가 흐르게 해 공기 저항을 최소화했고, 또 액티브 에어 플랩(AAF)도 적용돼 공기 흐름을 효율적으로 제어한다.

측면부는 사이드 하단부터 리어 휠하우스를 관통해 테일 램프까지 ‘다이나믹 캐릭터’가 이어진다. 유니크한 형상의 C필러 가니쉬 조형, 후면부 LED 램프와 통합된 리어 데크 스포일러가 차량의 다이나믹함을 부각한다고 기아는 설명했다. 윙 타입 루프 스포일러는 공기 흐름을 개선해 소음과 공기 저항을 낮추며 공력을 이용해 리어 윈도우의 물방울도 제거한다.

조명은 다이내믹 웰컴 라이트(DWL), 순차점등 LED 턴 시그널, 지능형 헤드램프(Intelligent Front-lighting System, IFS), 바디 실루엣 램프 등이 적용됐다.

차내는 축간거리 2.9m로 비교적 넓은 편이며 1열 운전석엔 와이드하게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가 배치됐다. 중앙에 뜬 듯한 센터 콘솔도 눈에 띈다. 인포테인먼트는 각종 편의기능과 더불어 메리디안 프리미엄 사운드, 공저 애프터 블로우 시스템 등이 함께 탑재됐다.

트렁크 공간은 520리터(VDA 기준)이며 2열 시트를 접으면 1300리터까지 추가 확보된다. 도어 포켓, 크래시패드 무드조명 가니쉬, 보조 매트, 친환경 공정 나파 가죽시트 등에 친환경 소재와 공법이 도입됐다.

기본 사양에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지능형 속도제한 보조(ISLA),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HBA),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NSCC),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등이 적용됐다.

선택 사항으론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안전 하자 보조(SEA), 고속도로 주행 보조 2(HDA2), 서라운드 뷰 모니터(SVM),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PCA-R),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 등이 있다.

EV6는 능동형 안전 사양에 더해 차량 전방부에 적용된 충돌 하중 분산구조를 통해 충돌 시 승객실 변형을 최소화한다. 또한 측면 충돌 시 탑승자들 간의 2차 충돌로 발생할 수 있는 머리 부위 상해를 약 80%(자체 실험 결과) 감소시킬 수 있는 앞좌석 센터 사이드 에어백을 포함해 총 8개의 에어백을 적용했다.

충돌 시 배터리로 인한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차체 하부 배터리 보호구간에 알루미늄 보강재를 적용하고 핫스탬핑 부재를 보강함으로써 안전성을 높였다. 배터리 모듈과 냉각수 경로 공간도 분리해 충돌 시에도 냉각수가 배터리에 흘러 들지 않도록 해 잠재적인 위험 상황까지도 고려한 안전성을 확보했다.

기아 EV6 1열 모습. (사진=기아)

EV6는 최상위 모델인 GT를 기준으로 최고 출력 584마력, 최대토크 740Nm의 동력 성능을 바탕으로 제로백 3.5초, 최고 속도 260km/h를 낸다. 한국 역사상 가장 빠른 제로백 기록이라는 게 기아의 설명이다.

배터리는 롱 레인지 기준 77.4kWh, 스탠다드 기준 58.0kWh다. 후륜에 기본 탑재되는 160kW급 전동 모터와 짝을 이뤄 1회 충전 시 최대 510km 이상 주행(롱 레인지 모델, 2WD, 19인치 휠, 유럽 인증 WLTP 기준 방식으로 기아 연구소가 예상) 가능하다.

또한 EV6는 전륜 모터를 추가해 후륜 구동방식과 사륜 구동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 사륜 구동 옵션을 선택하면 전·후륜 합산 최고 출력 239kW, 최대토크 605kW의 동력 성능을 갖게 된다. 여기에 모터와 구동축을 주행 상황에 맞게 분리·연결할 수 있는 디스커넥터 구동 시스템도 탑재됐다.

EV6에는 400V/800V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이 적용됐다. 시스템은 차량의 구동용 모터와 인버터를 활용해 충전기에서 공급되는 400V 전압을 차량 시스템에 최적화된 800V로 승압해 18분만에 10%에서 최대 80%까지의 초고속 충전이 가능하다.

차량 외부로 220V 전원을 공급하는 V2L 기능도 접목됐다. 일반 가정 시간당 평균 전기 소비량인 3kW보다 높은 3.6kW 소비전력을 제공하며 이는 55인치 TV를 24시간동안 작동하게 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필요한 경우 다른 전기차도 충전할 수 있다. 충전 케이블을 연결하면 자동으로 인증과 결제 절차가 진행되는 PnC(플러그 앤 차지) 기능도 접목됐다.

히트펌프 시스템은 구동 모터와 같은 전장 부품의 폐열을 실내 난방으로 재활용할 수 있으며 스마트 회생 시스템 2.0은 전방 교통흐름과 내비게이션 지도 정보를 이용해 회생 제동량을 자동 조절한다. ‘i-페달’ 모드는 가속 페달만으로 가·감속, 정차까지 가능하게 하며, 전·후륜 모터 RPM 독립 제어 로직은 눈길이나 빙판길 같은 저마찰로에서 제어를 용이하게 한다.

기아는 또 전기차 특유의 높은 토크와 고하중 조건에 최적화된 타이어 패턴 강성 증대, 형상 최적화 등 전기차만의 주행 특성과 주행가능거리를 고려한 차세대 전기차 전용 타이어도 개발해 EV6에 적용했다.

알버트 비어만 기아 연구개발본부장은 “EV6 GT 모델은 기아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어떤 주행 조건에서도 자신감 있는 제어와 역동적인 핸들링이 가능하도록 개발됐다”며 “EV6 GT와 함께라면 친환경과 고성능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 EV6 외관 모습. (사진=기아)

EV6는 같은 E-GMP 기반인 아이오닉5와 비교해 제원 차이가 있다. 차체 크기가 모두 같게 나온 아이오닉5와 다르게 EV6는 스탠다드·롱레인지와 GT라인, GT의 차체 크기가 약간씩 다르다.

EV6는 아이오닉5보다 전반적으로 전장이 5~6cm 더 긴 반면 전폭은 같거나(GT라인, GT) 1cm 짧다(스탠다드·롱레인지). 전고는 1.55~1.545m로 아이오닉5(1.605m)보단 50~55cm 낮으며 축거는 2.9m로 아이오닉5의 3m보다 10센티미터 짧다. EV6가 아이오닉5보다 상대적으로 차 길이가 더 길지만 실내 공간은 약간 좁다고 해석된다.

배터리는 EV6가 스탠다드 기준 58kWh, 롱레인지·GT라인·GT 기준 77.4kWh다. 아이오닉5는 58(스탠다드)~72.6kWh(롱레인지)로 스탠다드는 같지만 그 이상으로는 좀 더 용량이 크다. WLTP 기준 항속거리는 EV6 롱 레인지 모델이 510km로 430km인 아이오닉5보다 더 길다.

충전 시스템은 두 차량 모두 400V/800V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이 적용됐다.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을 이용하면 18분만에 10%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4분 30초만 충전해도 100km 이상 달릴 수 있다. 차량 외부로 전기를 끌어 쓰는 V2L기능도 함께 접목됐다.

EV6의 순간 출력은 아이오닉5에 앞선다. 모터 최대 출력은 스탠다드·롱레인지·GT라인의 경우 후륜구동 기준 125~168kW이며 사륜구동은 173~239kW다. GT기준으론 출력은 430kW이며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100km/h 가속)까지 걸리는 시간은 3.5초다. 아이오닉5는 후륜 기준 160kW, 사륜구동 225kW이며 제로백은 5.2초다.

현대차 아이오닉5. (사진=현대차)

한편 EV6의 모델별 시작 판매 가격은 △스탠다드 4000만원대 후반 △롱 레인지 5000만원대 중반 △GT라인 5000만원대 후반 △GT 7000만원대 초반으로 책정될 예정이다. 전기차 세제 혜택이 적용되면 스탠다드는 3000만원대 중반, 롱레인지는 3000만원대 후반 금액으로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송호성 기아 사장은 “기아의 변화를 상징하는 EV6는 다이내믹한 디자인과 진보적 첨단 기술, 짜릿한 퍼포먼스를 바탕으로 고객의 모든 여정에 영감을 불어넣고자 설계했다”며 “아울러 지속 가능한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제조 공정과 소재 등 미세한 부분까지 친환경성을 지향했다”고 말했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요일별 Edition

뉴스레터
  •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