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이어 디즈니 손잡은 LG유플러스…IPTV서 마블·스타워즈 즐긴다

발행일 2021-09-26 10:00:04
LG유플러스와 디즈니코리아가 IPTV, 모바일 제휴를 위한 계약을 맺었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넷플릭스에 이어 디즈니와 손잡았다.

LG유플러스는 26일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이하 디즈니코리아)와 자사의 IPTV, 모바일 제휴를 위한 계약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최근 협상을 마무리 짓고 오는 11월12일 국내 서비스를 개시하는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플러스(+)'를 LG유플러스 IPTV·모바일, LG헬로비전 케이블TV 서비스와 연동하기로 했다. 디즈니코리아와 제휴를 맺은 것은 국내 통신사 중 LG유플러스가 처음이다. LG유플러스는 앞서 넷플릭스와도 통신 3사중 가장 먼저 제휴를 맺은 바 있다. LG유플러스에 이어 KT도 넷플릭스와 손잡고 IPTV에서 넷플릭스 콘텐츠를 선보였다.

LG유플러스와 디즈니코리아의 제휴를 통해 U+tv와 헬로tv, U+5G 및 LTE 이용자들은 디즈니+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디즈니+는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래픽 △스타 등 디즈니의 6개 핵심 브랜드들의 영화 및 TV 프로그램 콘텐츠를 제공하는 OTT다. 디즈니의 영화, TV 프로그램부터 월트디즈니 스튜디오의 최신작, 스타 브랜드를 통해 제공되는 ABC, 20세기 텔레비전, 20세기 스튜디오, 서치라이트 픽처스가 제작한 작품들을 보유했다.

LG유플러스는 11월12일 본격적인 서비스에 앞서 디즈니+ 제휴 요금제도 선보인다. 공식 출시시점에 맞춰 고객들이 LG유플러스 서비스와 디즈니+를 한번에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준비할 계획이다. 또 U+tv를 통한 디즈니+ 전용 리모컨을 제작한다. 고객들이 IPTV 메뉴를 통한 콘텐츠 탐색 과정 없이 어떤 화면에서도 디즈니+를 즉시 이용할 수 있도록 리모컨에 별도의 버튼을 구성할 예정이다.

정수헌 LG유플러스 컨슈머부문장(부사장)은 "LG유플러스가 보유한 미디어 서비스 사업·운영 역량과 디즈니의 우수한 콘텐츠가 상호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수요와 미디어 이용행태를 반영한 양질의 콘텐츠를 통해 이른바 LG유플러스 찐팬을 늘려 나갈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T도 디즈니+와 제휴 협상을 벌이고 있다. 구현모 KT 대표는 이달 15일 열린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과 통신 3사 대표 간담회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디즈니플러스와 제휴할 것"이라며 "다만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가 아니라 셋톱박스가 교체돼야 하고 연동시험도 필요해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OTT '웨이브'를 보유한 SK텔레콤은 디즈니와의 제휴 없이 자체 콘텐츠를 강화할 계획이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뉴스레터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