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국감]한성숙 “직원 사망, 저도 충격...네이버 바꾸겠다”

발행일 2021-10-06 16:52:44
(사진=국회 의안중계시스템)

“바꿔야 할 부분은 다 바꾸겠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국정감사에서 ‘직장 괴롭힘’을 겪던 네이버 직원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6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한 대표는 “이번 (직원 사망) 사건을 계기로 저도 굉장히 충격을 받았다. 함께 일하는 직원들과 고인·유가족에게 사과드린다. 동료들에게도 제대로 챙기지 못한 부분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한 대표는 “사회적으로도 책임감 있게 움직여야 할 플랫폼 기업 입장에서도 사과 드린다”고 거듭 밝히고 “동료들의 실망감을 잘 안다. 책임질 부분은 책임지고 내부 제도 중에 바꿔야 할 부분이 있으면 바꾸겠다”고 말했다.
한성숙 “네이버 바꿀 것...노조 공동조사 내부 검토 중”
앞서 네이버 본사에서 근무하던 40대 직원은 지난 5월 업무 압박·괴롭힘 등을 호소하는 메모를 남긴 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네이버가 직장 내 괴롭힘 신고 등을 알고도 묵인했다는 폭로가 이어졌고, 고용노동부 특별근로감독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 임금체불, 임신부 보호의무 위반 등 노동법을 어긴 사례도 무더기로 적발됐다. 특히 고용부에 따르면 네이버는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이 시행된 지난 2019년 7월 이후 사내에 신고 접수된 18건의 사례 중 6건만 실제 조사에 착수하고, 이 가운데 단 1건만 징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네이버 직원들이 각종 수단을 통해 회사에 ‘직장 괴롭힘’을 알렸으나 오히려 가해자를 임원으로 승진시키는 등 권한을 줬다고 꼬집고, “노동조합과 공동조사하거나 징계여부를 결정하는 위원회를 만들 계획이 있냐”고 질의했다.

한 대표는 “미흡한 점이 있었다는 것을 이번에 알게 됐다”면서 “(노조 공동조사는) 우리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고용부 특별관리감독 이후 받은 권고안도 있어 (이를 토대로) 계획안을 마련하겠다”고 답했다. 자회사 ‘해피빈’에서도 같은 의혹이 제기됐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자회사라 바로 말하기는 어려우나 네이버가 바뀌면 자회사도 준하는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네이버를 바꾸는 데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국회 의안중계시스템)

사건에 연루된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에 대한 징계조치가 미흡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직원 사망사건에 연루된) 최인혁 전(前) 네이버 최고운영책임자(COO)에 대해서는 어떤 징계 조치를 했느냐”고 추궁했다. 최 전 COO는 사망한 직원을 괴롭힌 가해자를 두둔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 리스크관리위원회에서 경고 조치를 받은 최 전 COO는 도의적 책임을 지겠다고 밝히고, 네이버에서의 직책을 사임한 바 있다. 다만 네이버파이낸셜·해피빈 대표 등 계열사 직책은 유지하기로 해 ‘꼬리 자르기’에 불과하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에 한 대표는 “네이버에서 징계했다. (최 COO는) 네이버의 모든 직책에서 사임했다”고 답했으나 노 의원은 “사임하고 다른 회사에서 근무하는 것이 징계냐. 해임 시키는 것이 징계”라고 질타했다.

댓글

(1)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최신순 과거순 공감순
  • Brian Jung
    Brian Jung 2021-10-06 21:21:45
    미흡한 점이 있었다는 것을 이번에 알게 됐다...
    이게 더 충격이네

    최인혁이 넷마블로 방출된 그 새X를 데려올때 팀장들이 다 들고일어나서 반대하던걸,
    자기가 책임지겠다고 하고 데려오고 나서, 또 지X떨어서 팀장들 퇴사행렬 이어지고,
    또 항의하니 이번엔 인사조치 ㅋㅋㅋ

    인사조치를 CEO가 모르셨어요? 그렇게 팀장들이 연쇄이탈하는데도 모르셨구요?
    아유 훌륭하십니다. 저 졸X 병X같은 대표이사에요 라고 사방에 광고를 하시네
뉴스레터
최신 IT 소식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